전기차 보조금 600만→500만원...내년 환경사업 예산 크게 줄여
전기차 보조금 600만→500만원...내년 환경사업 예산 크게 줄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3 15:40
  • 수정 2022-09-2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 예산 절반 깎아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예산 전액 삭감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내년부터 전기차(승용차) 구매보조금액이 6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줄어든다. 대신 보조금 지원 차량 규모는 늘린다.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과 도시재생 사업은 전체 사업 예산을 대폭 삭감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23일 ‘2022년 핵심사업 평가 최종 보고회’를 열고 예산안 평가 반영 현황을 공개했다.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 예산을 올해 5797억원에서 내년 예산안 기준 2805억원으로 2992억원(51.6%) 줄였다.정부는 2025년까지 1300종의 AI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었지만, 데이터 활용 수요가 부진하다는 평가에 따라 내년 구축 물량을 줄이기로 했다. 

전기차 승용차 구매보조금액은 대당 60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줄이되 지원 규모는 올해 16만5000대에서 내년 21만5000대로 늘린다. 상용차 구매보조금 지원 규모도 4만3000대에서 5만8000대로 조정했다.

전기차 초급속(급속 포함) 충전기는 기존 1200기에서 2100기로, 완속 충전기는 3만7000기에서 6만기로 확대하기로 했다. 전체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 예산은 올해 1조9352억원에서 2조4208억원으로 4856억원(25.1%) 증가했다.

수소차는 지원 예산이 올해 8928억원에서 내년 8383억원으로 545억원(6.1%) 줄었다. 

지역사회 통합 돌봄 선도사업 예산 159억원은 모두 삭감했다.

탄소중립 도시숲 조성 예산은 662억원 줄였고 공공건축물 그린 리모델링 예산은 334억원 축소했다.

도시 재생 예산도 올해(1조6154억원)에서 1조4669억원으로 1485억원(9.2%) 삭감했다. 도시 재생 신규 투자지를 올해 100곳에서 내년 30곳으로 줄였다.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사업은 아예 내년 예산안에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