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매매심리지수 20주째 하락... 80선 무너져
서울 아파트 매매심리지수 20주째 하락... 80선 무너져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3 11:21
  • 수정 2022-09-2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서울의 아파트 매매심리지수가 20주째 하락하며 80선이 무너졌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9월 셋째 주(19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9.5로 지난주 80.2보다 0.7포인트 더 떨어졌다. 5월 2일부터 20주째 하락세를 보였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0~200 사이의 점수로 나타낸 것이다. 100을 기준으로 아래로 내려갈 수록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음을 뜻한다.

서울의 지수는 지난해 11월 15일(99.6) 100 아래로 내려간 뒤 45주 연속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은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권역별로는 노원·도봉·강북 등이 포함된 동북권이 73.2로 5개 권역 중 가장 낮았다. 서대문·마포·은평 등 서북권이 74.1, 용산·종로·중구 도심권이 74.7, 강남·서초·송파 동남권이 84.9, 동작·영등포·구로 등 서남권이 85.5의 순서였다.

전국 기준으로는 지난주 86.5에서 95.9로, 수도권은 지난주 83.1에서 82.3로 낮아졌다.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85.6에서 84.5로 떨어졌다. 수도권은 지난주와 같은 86.6을 기록했다.  

전국은 90.0으로 지난주와 같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