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사적 발언, 외교적 성과 연결 적절치 않다”
대통령실,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사적 발언, 외교적 성과 연결 적절치 않다”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9.22 15:11
  • 수정 2022-09-2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각)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각)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대통령실이 22일(현지 시각)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로 연결하는 것은 대단히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새벽 미국 뉴욕 현지의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을 만나 ‘윤 대통령 발언이 외교 참사라는 비판에 대해 대통령실 입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무대 위에서 공적으로 말씀하신 것도 아니고 그냥 지나가면서 한 말을 누가 어떻게 녹음했는지 모르겠지만 진위를 판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 힘든 일정을 소화하는데 그런 일로 외교참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상당히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익 관점에서 주요 아젠다와 관련해 어떤 진전이 있는지, 진전이 없는 것 같다면 보충 설명을 요한다든지 이런 식의 의견을 모아가는 그런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행사장을 찾아 약 48초간 환담했다. 이후 행사장을 나오며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이XX들이 승인 안해주면 바이든은 X팔려서 어떡하냐?”라고 말한 것 처럼 들린 발언이 방송 카메라에 담겼고, 공중파 3사 등 방송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