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윤 대통령 해외 순방 논란에 “부끄러움은 국민 몫인가”
유승민, 윤 대통령 해외 순방 논란에 “부끄러움은 국민 몫인가”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9.22 14:42
  • 수정 2022-09-22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대선 경선 5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유승민 국민의힘 전 국회의원 ⓒ뉴시스·여성신문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두 번째 해외 순방 논란에 대해 “부끄러움은 정녕 국민들의 몫인가”라고 직격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본인의 SNS 계정에 윤 대통령의 미국 의회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폄하하는 듯 발언이 담긴 언론사 유튜브 계정을 공유하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나토 방문은 온갖 구설만 남기고 한국까지 온 펠로시 미국 하원 의장은 패싱하고, 영국 여왕 조문하러 가서 조문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엔 연설은 핵심은 다 빼먹고, 예고된 한미 정상회담은 하지 못하고, 한일 정상회담은 그렇게 할 거 왜 했는지 모르겠다"며 "마침내 카메라 앞에서 '이 XX들,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님, 정신 차리십시오. 정말 X 팔린 건 국민들"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