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독감 무료 접종...생애 첫 접종 어린이부터
오늘부터 독감 무료 접종...생애 첫 접종 어린이부터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1 13:21
  • 수정 2022-09-2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와 동시 유행...정부, 독감 유행 전 접종 권고
코로나19 백신 동시 접종 가능...각각 다른 부위 접종해야
ⓒ뉴시스·여성신문
ⓒ뉴시스·여성신문

3년 만에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21일부터 어린이, 임신부,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무료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21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2022-2023절기 독감 국가예방접종 지원 사업을 한다.

무료 접종 지원 대상은 독감에 걸렸을 때 합병증 발생과 중증화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이다. 

생후 6개월 이상 만 13세 이하 어린이(2009.1.1∼2022.8.31 출생), 임신부, 만 65세 이상 노인(1957.12.31 이전 출생)이 무료로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이날은 생후 6개월 이상∼만 9세 미만 어린이 중 생애 처음으로 독감 백신을 맞는 어린이만 접종할 수 있다. 이들은 1차 접종 4주 뒤 2차 접종을 받아야하기 때문에 이날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접종을 할 수 있다.

만 13세 이하 1회 접종 대상 어린이와 임신부는 다음달 5일부터 접종을 받을수 있다.

만 75세 이상은 10월 12일, 만 70∼74세는 10월 17일, 만 65∼69세는 10월 20일부터 각각 접종을 시작한다. 접종 기간은 어린이, 임신부와 달리 올해 12월 31일까지다.

접종은 주소지와 관계없이 전국 지정 위탁의료기관이나 보건소에서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올해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고위험군은 독감이 본격적으로 유행하기 전에 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코로나19 백신과 독감 백신을 동시 접종하는 것도 가능하다. 다만 접종 후 일부 국소 반응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에 독감 백신과 코로나19 백신은 각각 다른 부위에 접종해야 한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019넌 이후 3년만에 전국에 독감 유행주의보를 내리고 인플루엔자 감염 예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