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변호사 사무실에 기름통 들고 찾아간 40대 남성 긴급체포
경찰, 변호사 사무실에 기름통 들고 찾아간 40대 남성 긴급체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0 15:16
  • 수정 2022-09-20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뉴시스
ⓒ뉴시스

경남 진주경찰서는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일반건조물 방화예비 혐의로 40대 남성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전 9시30분쯤 진주시내 한 변호사 사무실에 침입해 불을 지르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주말이라 사무실에는 직원이 출근하지 않아 별다른 인명피해는 없었다.

A씨는 미리 챙겨온 기름통을 사무실 책상에 올려두고 사직을 찍은 뒤 ‘너희 사무실에 기다리고 있다. 안 만나 주면 불을 지르겠다’는 취지로 해당 사무실에 근무하는 여성 변호사 B씨에게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B씨는 2014년 A씨가 살인미수죄로 실형을 받을 당시 국선변호인으로 A씨를 변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3월 출소한 뒤 8월쯤부터 B변호사에게 수차례 연락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B씨의 신변의 위협을 느껴 경찰에 신변보호(안전조치) 요청했으며 경찰은 B변호사가 보낸 문자메시지를 받고 사무실로 출동해 A씨를 긴급체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