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여중생 두 달째 행방 묘연... 경찰 수사
광주에서 여중생 두 달째 행방 묘연... 경찰 수사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0 15:14
  • 수정 2022-09-20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대전화·가방 학교에 놔두고 대전으로 이동
경찰 ⓒ뉴시스
ⓒ뉴시스

광주의 한 여중생이 두 달 넘게 가족과의 연락이 끊겨 경찰이 수사 중이다. 

20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월 18일 오후 여중생 A양이 연락도 없이 집으로 돌아오지 않자 아버지 B씨와 담임교사 등이 실종신고를 했다.

B씨는 “평소 4시쯤이면 집에 오던 딸이 돌아오지 않아 휴대전화를 여러차례 걸었으나 받지 않았다”며 “갑자기 연락이 끊긴 게 걱정돼 실종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양이 학교 책상 서랍에 휴대전화를 넣어두고 가방은 학교 정문에 놔둔 채 행방을 감춘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의 CCTV 분석결과 A양은 실종 당일 오후 3시30분쯤 수업을 마치고 학교를 빠져 나와 광천동 버스터미널(유스퀘어)를 거쳐 오후 7시9분쯤 대전버스터미널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모자를 쓴 A양은 대전 버스커미널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하는 장면까지 포착됐다. 그러나 CCTV 화질이 좋지 않아 경찰은 택시기사의 진술 등을 받지 못해 행로를 더 밝혀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양이 휴대전화 통화기록과 메시지 내역 등을 모두 지우고 대전으로 떠난 사실을 중시하고 범죄에 노출됐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A양이  온라인으로 친분을 쌓은 대전의 지인과 간헐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을 밝혀내고 대전 동부경찰서에 공조수사를 요청했다.

A양이 재학 중인 학교 측은 지난 15일 위기관리위원회를 열고 경찰에 공식 수사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