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피해자 향한 악성 댓글 심각… 유가족 “고소한다”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피해자 향한 악성 댓글 심각… 유가족 “고소한다”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09.20 10:23
  • 수정 2022-09-2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br>
ⓒpixabay<br>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성 역무원 살해 사건의 사회적 파장이 큰 가운데,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악성 댓글로 인한 심각한 2차 가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피해 여성을 근거 없이 무고범 취급하고 가해 남성을 억울한 피해자라고 옹호하는 글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또한 가해 남성을 ‘열사님’ ‘영웅’ ‘의사님’으로 부르며 칭송하는 글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19일 가해 남성의 신상이 공개된 이후에는 ‘착한 직장 선배 얼굴이다’ ‘31에 cpa면 20대 때 얼마나 노력했을까 그냥 안타깝다’ 등 가해자에 공감하는 댓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외에도 피해 여성을 모욕하는 표현이 심심찮게 쓰였다.

한편, 유가족 측은 2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악성 댓글을 쓴 사람들에 대해 고발 의사를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