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 재위' 엘리자베스 여왕, 윈저성에서 잠들다
'70년 재위' 엘리자베스 여왕, 윈저성에서 잠들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20 10:27
  • 수정 2022-09-2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던=AP/뉴시스] 영국 왕립 해군 군인들이 19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관이 실린 포차를 끌고 장례식장인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향하고 있다.
[런던=AP/뉴시스] 영국 왕립 해군 군인들이 19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관이 실린 포차를 끌고 장례식장인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향하고 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이 19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웨스터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됐다. 세계 주요국 정상과 왕족 500명을 비롯한 2000여명의 외빈이 참석해 여왕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장례식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 가량 런던 웨스터민스터 사원에서 국장(國葬)으로 엄수됐다. 

영국은 장례식이 거행되는 이날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기리는 공휴일로 선포했다. 시민 수십만명이 역사적 순간에 참여하기 위해 런던 중심부로 몰려왔다. 장례식 시작 전 시 당국은 장례식 행렬 경로의 관람 구역이 꽉 찼다고 밝혔다.

나흘 간 일반인의 조문을 마친 여왕의 관이 오전 10시44분 웨스터민스터홀에서 장례식 장소인 웨스터민스터 사원으로 출발하면서 시작됐다.

약 100m 남짓 거리를 이동하는 장례 행렬에는 영국 왕립해군 142명이 여왕의 관을 포차(砲車)에 싣고 앞뒤에서 호위했다. 해군 총포 수레는 1952년 여왕의 아버지 조지 6세 장례식에서 사용됐다.

스코틀랜드·아일랜드 연대, 영국 공군, 구르카 여단이 백파이프와 드럼 연주로 장례 행렬을 이끌었다. 찰스 3세 국왕, 앤 공주, 앤드류 왕자, 에드워드 왕자, 윌리엄 왕세자, 해리 왕자 등 왕실 직계 가족이 뒤를 따랐다.

찰스 3세와 앤 공주, 에드워드 왕자, 윌리엄 왕세자는 군 장교 제복을 갖춰 입었고, 성범죄 의혹으로 왕실 직위에서 물러난 앤드루 왕자와 왕실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해리 왕자는 연미복 차림이었다.

장례식 시작 96분을 앞둔 오전 9시24분(한국시간 오후 5시24분)에는 96세 일기로 떠난 여왕의 생애를 기념하는 의미로 매 1분 간격으로 웨스터민스터 사원 종이 총 96차례  울려 퍼졌다.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500여명의 세계 정상도 참석했다. 

장례식은 오전 11시 데이비드 호일 웨스트민스터 사원 사제의 집전으로 시작됐다.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의 설교와 트러스 총리가 성경을 봉독했다.

50여 분 간 진행된 장례식 말미에는 마지막 나팔 소리(the Last Post)와 함께 영국 전역이 2분 간 묵념했다. 영국 국가(國歌) '하나님, 왕을 지켜주소서(God Save the King)' 백파이프 연주로 장례식은 종료됐다.

여왕의 관은 해군 총포 수레에 실려 웨스터민스터 사원을 떠났다. 하이드파크 코너의 버킹엄궁 인근 웰링턴 아치까지 런던 중심부 2㎞ 가량을 통과하는 40여 분간 장례 행렬이 이어졌다.

찰스 3세 국왕, 앤 공주, 앤드류 왕자, 에드워드 왕자, 윌리엄 왕세자, 해리 왕자는 걸어서 장례 행렬을 따랐다. 커밀라 왕비,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비, 메건 마클 왕자비, 조지 왕자와 샬럿 공주 등은 차량을 이용했다. 

장례 행렬이 통과하는 동안 매 1분마다 런던 시계탑 빅벤에서는 기념 타종이 울렸다. 하이드파크에서는 기마대의 예포가 발사됐다. 행렬 경로에 운집한 수십만의 일반 시민들은 여왕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박수로 배웅했다.

오후 1시32분쯤 하이드파크에 도착한 여왕의 관은 총포 수레에서 전용 영구차로 옮겨졌다. 운구 임무를 마친 해군은 호루라기 소리에 맞춰 퇴장했다. 여왕의 관은 런던 서부의 윈저성까지 약 40㎞ 떨어진 성조지 교회 지하 납골당으로 향했다.

여왕의 관을 실은 영구차는 오후 4시9분께 윈저성 세인트 조지 교회에 도착했다. 이곳은 지난해 세상을 떠난 필립공의 장례식이 치러진 곳이다.

데이비드 코너 윈저 사제는 약 8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왕 통치의 종식을 알리는 별도 예배를 집전했다.

장례 기간 내내 함께해 온 제국관(Imperial State Crown), 군주의 홀(笏·왕이 손에 쥐는 막대 모양 물건), 보주(寶珠·지구본과 같이 동그란 물건) 등이 관에서 내려졌다.

의전장은 여왕의 복무가 끝났음을 알리는 의미로 나무 지팡이를 부러뜨리는 별도 의식을 진행했다. 이후 여왕의 관은 백파이프 연주 속에 예배당 지하 납골당으로 내려졌다. '조지 6세 추모 예배당'에 안장돼 지난해 4월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 필립공 곁에서 영면했다.

찰스 3세 국왕은 장례식 전날인 지난 18일 버킹엄궁 홈페이지를 통해 영국 국민과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게 보내준 애도와 지지에 더 할 수 없는 큰 감동을 받았다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