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하자" 스토킹·보복폭행 60대 남성 1년6개월 징역형
"데이트 하자" 스토킹·보복폭행 60대 남성 1년6개월 징역형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19 10:43
  • 수정 2022-09-1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고등법원 ⓒ홍수형 기자
 ⓒ홍수형 기자

"데이트 하자"고 요구하고 스토킹을 하다가 신고 당하자 피해자를 폭행한 6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조정환)는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68)씨에게 징역 1년6월을 선고하고 스토킹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피고인의 요구를 거부하는 의사를 분명하게 표현했다.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데이트하자고 이야기했고 성적인 이야기도 했다"며 "수차례 경찰로부터 행위와 관련한 경고조치를 받은 점 등을 고려하면 자신의 행위가 피해자 의사에 반하고 불안감이나 공포감을 주는 행위임을 충분히 알고 있었다고 봄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스토킹범죄에 대한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도 범행을 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죄책이 가볍지 않다"면서 "비교적 오랜기간 동안 의사에 반해 데이트 요청 등 피해자를 괴롭힌 점, 누범기간 중에도 재차 범행을 저지른 점, 보복폭행의 경우 폭행의 정도가 비교적 중하지 않은 점 등을 종합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대구시 북구의 아파트 앞에 있는 붕어빵 노점 주인 B(58·여)씨에게 "데이트해 달라"고 요구하고 인근에서 기다리거나 지켜보는 행위 등을 오랜 기간 반복적으로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B씨가 신고했다는 이유로 소리를 치며 멱살을 잡아 흔들고 피해자가 휴대폰으로 신고하려 하자 손으로 피해자의 휴대폰을 쳐 바닥에 떨어지게 한 혐의(특가법상 보복폭행 등)도 받았다.

법원에서 피해자에 대한 스토킹 범죄 중단, 주거 등 100m 이내 접근하지 말 것 등 잠정조치 결정을 받고도 2회에 걸쳐 이행하지 않은 혐의도 추가됐다.

A씨와 변호인은 "환심을 얻기 위한 목적 등으로 찾아간 것일뿐 지속적, 반복적으로 괴롭히는 스토킹 범죄를 저지를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