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내 성범죄 신고 건수, 작년에만 약 1000건
서울 지하철 내 성범죄 신고 건수, 작년에만 약 1000건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9.18 16:05
  • 수정 2022-09-1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 모습 ⓒ홍수형 기자
스토킹 살해사건이 발생한 서울 중구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 모습. ⓒ홍수형 기자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을 당하던 여성 역무원이 살해된 가운데 지난해 서울 지하철 내 추행, 불법촬영 등 성범죄 신고 건수가 1000건에 가까운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안양만안)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서울 지하철 내 성범죄 신고 건수’ 자료를 보면 관련 신고는 지난 2020년 874건, 지난해 972건 접수됐다.

올해 서울 지하철 성범죄 신고 건수는 7월 말 기준 628건에 달했다.

실제 검거된 건수는 △2020년 748건 △2021년 744건 △2022년 1~7월 590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 서울 지하철 내 신고 발생 건수(총 2619건) 중 점유이탈물횡령, 업무방해, 모욕, 재물손괴 등 기타범죄(1017건)을 제외하고 두 번째로 많이 신고된 것이 성범죄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추행 등이 646건, 불법촬영이 326건에 달했다. 비율로 따지면 전체 신고의 37.1%가 성범죄 관련 건인 셈이다.

올해 7월 말 기준으로도 성범죄 신고(628건)이 전체(1733건) 신고 건수의 36.2%를 차지했다.

강 의원은 “지하철 내 고질적인 성범죄인 성추행, 불법촬영 등에 대한 법무부·경찰청 등 관계부처와 정부의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지하철 내 범죄에 대한 강력한 치안 강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