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 이준석 12시간 조사… 오늘 국민의힘 윤리위 긴급 소집
‘성접대 의혹’ 이준석 12시간 조사… 오늘 국민의힘 윤리위 긴급 소집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9.18 12:52
  • 수정 2022-09-18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 ⓒ뉴시스·여성신문

성 접대와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받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경찰에 출석해 12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가운데 당 윤리위가 18일 긴급회의를 한다.

2013년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성 접대를 받았단 의혹을 받는 이 전 대표는 지난 17일 오후 10시까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전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사기관과 상당한 시간 전부터 조율해서 17일 오전 조사일정을 확정했고 이 일정은 조사가 시작될 때까지도 당내 다른 인사나 언론은 입수하지 못했는데, 공교롭게도 윤리위원회만 18일 또는 19일로 윤리위 개최 일정을 조정한다는 이야기가 그 시점부터 흘러나왔다”며 “오비이락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오늘 오후 긴급회의를 열고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사실상 제명 수순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