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전국에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3년 만에 전국에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16 10:14
  • 수정 2022-09-1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청, 21일부터 독감 예방접종
코로나19와 동시유행...정확한 진단 받아야
ⓒ질병관리청
ⓒ질병관리청

방역 당국이 지난 2019년 이후 3년 만에 전국에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질병관리청은 16일 전국에 독감 유행주의보를 내리고, 인플루엔자 감염 예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4~10일 1주간(37주차) 독감 의사환자분율은 외래환자 1000명당 5.1명으로 유행 기준(4.9명)을 넘었다.

2022-2023년 독감 유행기준은 외래환자 1000명당 4.9명으로 전년도(5.8명)보다는 민감한 기준이 적용됐다. 유행기준은 과거 3년간 비유행기간 평균 독감 의사환자분율에 표준편차를 적용해 계산한다.

질병청은 "호흡기바이러스 검출은 메타뉴모바이러스(20.9%),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16.7%), 리노바이러스(7.4%), 보카바이러스(7.0%), 아데노바이러스(5.6%) 순으로, 독감 바이러스 검출률(1.4%)은 아직 낮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되면 고위험군 환자는 검사 없이 '타미플루' 등 항바이러스제에 건강보험 요양급여가 적용된다. 고위험군이 아닌 경우 독감 진단검사에서 '양성'이 나왔을 때 적용 받는다.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함께 기침 또는 인후통을 동반하는 등 독감 의심증상이 있다면 가까운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오는 21일부터는 생후 6개월 이상 만 9세 미만 어린이를 시작으로 독감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임신부는 10월5일부터, 고령자는 10월12일부터 무료로 접종을 할 수 있다. 접종 대상인 고위험군은 어린이 439만명, 임산부 14만명, 고령층 763만명 등 약 1216만명이다.

질병청은 합병증 발생이 높은 임신부와 생후 6개월~만 13세의 어린이 대상자는 가급적 이른 시기에 예방접종을 완료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영유아나 학생이 독감에 걸렸다면 해열제 없이 체온이 정상으로 회복한 후 24시간이 지날 때까지 등원이나 등교를 하지 않아야 한다.

노인 요양시설 등 감염에 취약한 집단생활시설에서는 직원 및 입소자에게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적극 실시하고 호흡기 증상이 있는 방문객의 방문을 제한해야 한다.

증상이 비슷한 독감과 코로나19가 동시에 유행하는 현상이 나타남에 따라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질병관리청은 "유행기간에 발열 및 호흡기 증상으로 의료기관에 내원할 시 코로나19 감염력 및 접종력을 의료진에게 알려 본인 상태에 맞는 적절한 진단 및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