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언샐러 '82년생 김지영' 연극으로 탄생
밀리언샐러 '82년생 김지영' 연극으로 탄생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2.09.15 08:31
  • 수정 2022-09-15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서울 강남구 백암아트홀에서 연극 '82년생 김지영' 라운드테이블을 진행했다. ⓒ홍수형 기자
14일 서울 강남구 백암아트홀에서 연극 '82년생 김지영' 라운드테이블을 진행했다. ⓒ홍수형 기자

14일 서울 강남구 백암아트홀에서 연극 '82년생 김지영' 라운드테이블이 열렸다. 

연극은 딸로서, 아내이자 동료로, 엄마로 평범한 오늘을 살아가던 '김지영'에게 갑작스레 발생한 이상증세에 주목하며 이야기가 전개된다. 남편 '정대현'이 서술자로 등장해 '김지영'의 삶을 되짚어보면서 누구나 경험할 법한 이야기 위로 응원을 건넨다. 누군가의 딸, 아내, 엄마라는 사회적 위치에 지워진 '나'라는 존재를 되찾기를 바라는 메세지를 전한다. 

김지영 역을 맡은 배우 소유진, 임혜영, 박란주와 정대현역을 맡은 배우 김승대, 김동호가 각 캐스팅됐다. 

이번 연극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11월 13일까지 백암아트홀에서 진행한다.

14일 서울 강남구 백암아트홀에서 열린 연극 '82년생 김지영' 라운드테이블에서 안경모 무대연출가가 발언을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안경모 무대연출가 ⓒ홍수형 기자
14일 서울 강남구 백암아트홀에서 열린 연극 '82년생 김지영' 라운드테이블에서 김지영 역을 맡은 배우 소유진이 발언을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배우 소유진 ⓒ홍수형 기자
14일 서울 강남구 백암아트홀에서 열린 연극 '82년생 김지영' 라운드테이블에서 정대현역을 맡은 배우 김승대가 발언을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배우 김승대 ⓒ홍수형 기자
14일 서울 강남구 백암아트홀에서 열린 연극 '82년생 김지영' 라운드테이블에서 김지영 역을 맡은 배우 박란주가 발언을 하고 있다. ⓒ홍수형 기자
배우 박란주 ⓒ홍수형 기자
배우 김동호 ⓒ홍수형 기자
배우 김동호 ⓒ홍수형 기자
14일 서울 강남구 백암아트홀에서 연극 '82년생 김지영' 라운드테이블이 열렸다. 왼쪽부터 배우 김승대, 박란주, 소유진, 김동호 ⓒ홍수형 기자
왼쪽부터 배우 김승대, 박란주, 소유진, 김동호 ⓒ홍수형 기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