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재난안전 대비 위해 ‘디지털트윈’ 기술 도입
서초구, 재난안전 대비 위해 ‘디지털트윈’ 기술 도입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09.14 15:39
  • 수정 2022-09-2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위험시설에 균열, 기울기, 진동 등
계측 센서 부착해 위험도 예측 및 분석
다중이용시설 디지털트윈 시설안전관리 모델 ⓒ서초구청
다중이용시설 디지털트윈 시설안전관리 모델 ⓒ서초구청

서울 서초구(구청장 전성수)는 폭우 등 재난상황에 대한 효율적이고 예측가능한 안전관리를 위해 ‘디지털트윈’ 기술을 도입한다고 14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실제 사물을 가상세계에 동일한 3차원 모델로 구현하고 시뮬레이션을 통해 분석·예측·최적화해 다양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기술이다.

관내 주요지역 시설물에 부착한 계측센서에서 받은 데이터를 가상세계에 3차원 모델로 구현해 시뮬레이션 한 뒤, 이를 통해 재난 위험을 감지하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다. 이는 노후·위험시설이 증가하고 폭우로 인한 피해가 잦아짐에 따라 취약시설을 실시간으로 점검해서 더욱 효율적이고 스마트한 안전관리를 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구는 지난 8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디지털 기반 노후·위험시설 안전관리시스템’ 공모에 참여해 전국 지자체 16곳 중 1위로 선정됐다.

구는 이번 공모선정으로 국비 6.5억원을 지원받아 하반기에 업무협약과 입찰공고 준비 등 제반사항을 거쳐 내년부터 1년간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구의 ‘디지털트윈 기반 시설안전 예·경보 시스템’의 큰 특징은 노후‧위험시설에 IoT(사물인터넷) 계측 센서를 부착, 수집된 균열, 기울기, 진동, 습도, 침수 데이터들을 디지털트윈에서 구현하여 시뮬레이션한 뒤, 위험을 예측하고, 분석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 만약 위험 요소가 감지될 경우 구에서 운영하는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과 연계해 소방서,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해당 시설 안전관리 담당자 및 주민 등에게 즉시 예·경보를 해준다.

이에 구는 이번 시스템을 적용할 시범 지역을 다중이용시설인 반포동의 서울고속터미널과 서초동의 남부터미널 2곳을 선정했다.

하반기에 2곳과 디지털트윈 기술 적용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2개 건물 곳곳에 IoT(사물인터넷) 센서를 부착해 각종 데이터를 분석, 디지털 트윈 모델을 구축하고, 사무실 내 모니터에서 매일 24시간 안전 정보에 대한 분석과 예측을 한다.

향후 구는 시범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30년이상 노후시설 △급경사지 △다중이용시설 등 안전사고 위험이 큰 시설물에 대해서도 현장실사 및 안전점검을 거쳐 최종 적용할 계획이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디지털트윈을 활용한 시설안전 예측시스템을 통해서 재난위험을 사전에 스마트하게 감지해 대비하도록 잘 만들어낼 것”이라며 “또한 전국 지자체 시설안전 관리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