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영국 국왕 찰스 3세 첫 TV 연설 "평생 헌신 하겠다"
새 영국 국왕 찰스 3세 첫 TV 연설 "평생 헌신 하겠다"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9.10 10:56
  • 수정 2022-09-1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서거에 따라 왕위를 계승하게 된 찰스 3세가 9일(현지시간) 영국 국왕 자격으로 처음 TV 대국민 연설에 나서고 있다.  ⓒBBC 화면 갈무리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서거에 따라 왕위를 계승하게 된 찰스 3세가 9일(현지시각) 영국 국왕 자격으로 처음 TV 대국민 연설에 나서고 있다. ⓒBBC 화면 갈무리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서거에 따라 왕위를 계승하게 된 찰스 3세가 첫 대국민 연설에서 어머니의 뜻을 이어받아 평생 국민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9일(현지시각)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찰스 3세는 첫 TV 대국민 연설에서 "평생 헌신한다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약속을 오늘 여러분께 되풀이하겠다"며 "충성심, 존중, 사랑으로 영국인들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찰스 3세 국왕은 어머니 엘리자베스 2세 여왕에 대해 "좋은 인생이었고 운명과의 약속을 지켰으며, 깊은 애도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왕을 '사랑하는 어머니'라고 표현하면서 가족을 대표해서 위로와 지지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여왕이 21세 생일 "국민을 위한 봉사"에 평생을 바치겠다고 맹세했다며 "그것은 약속 그 이상이었다. 그의 전체 삶을 정의한 심오한 개인적인 헌신이었다"고 설명했다.

찰스 국왕은 "애정과 존경"이 여왕의 통치 특징이 됐다며 "우리 가족 모두가 증언할 수 있듯이 이런 자질을 따뜻함, 유머, 항상 사람들의 장점을 볼 수 있는 확고한 능력을 결합했다"고 말했다.

찰스 국왕은 "나의 평생 동안 그랬던 것처럼 충성심, 존경, 사랑으로 헌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장자이자 계승 서열 1위인 윌리엄 왕자가 콘월 공작이 됐다고 발표했다. 왕실을 떠난 둘째 아들 해리 왕자 부부에 대해서도 애정을 표했으며 "사랑하는 아내 커밀라의 사랑스러운 도움에 의지했다"며 왕비로 격상된 부인 커밀라를 언급했다.

연설은 원로 정치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 예배가 열릴 예정인 런던 세인트폴 대성당에서도 생중계됐다. 

앞서 런던으로 돌아온 찰스 3세는 버킹엄 궁전에서 리즈 트러스 총리와 접견했다. 찰스 3세는 버킹엄 궁전으로 들어서기 전 시민들과 악수를 하는 등 인사를 나눴다. 

이날 세인트폴 대성당, 웨스트민스터 사원, 윈저성에서 애도를 표하는 종소리가 울려펴졌다. 런던 하이드파크, 런던타워 등에선 96세로 서거한 여왕의 생애를 기리기 위한 96발의 예포가 발사됐다.

영국 정부는 여왕의 장례식이 열리는 날까지 국가 애도 기간에 대한 지침을 발표했다. 공공서비스는 정상적으로 실행되며 행사, 스포츠 경기 등을 취소 또는 연기해야 할 의무는 없다.

찰스 3세는 오는 10일 오전 10시 세인트 제임스 궁에서 공식적으로 새 군주로 선포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