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비장애인 함께 스포츠 즐기는 ‘서울어울림체육센터’ 2025년 개관
장애·비장애인 함께 스포츠 즐기는 ‘서울어울림체육센터’ 2025년 개관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8.30 21:57
  • 수정 2022-08-3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어울림체육센터 설계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어울림체육센터 설계조감도 ⓒ서울시 제공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려 다양한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상생 체육시설 '서울어울림체육센터'가 오는 2025년 서울 노원구 수락산역 인근에 들어선다.

서울시는 30일 노원구 수락산역 인근 건립부지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오승록 노원구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어울림체육센터 착공식을 열고 본격 건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서울어울림체육센터는 수락산역 공영주차장 부지 5100㎡에 연면적 1만4779㎡ 규모로 지하 2층~지상 3층 높이로 조성된다. 센터에는 수영장, 볼링장, 다목적 체육실, 장애인 전용 다목적공간, 재활치료실 등이 들어선다.

스포츠 취약계층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통합형 운동시설인 만큼 모든 공간은 무장애 공간으로 설계됐다. 설계 단계에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F) 최고 등급인 '최우수등급 예비인증'을 획득했다.

수영장에는 휠체어를 탄 채로도 입수할 수 있도록 경사로가 설치된다. 장애인 재활치료와 유아를 위한 전용풀도 마련된다. 볼링장은 지역주민부터 장애인, 전문 체육인까지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고 국제 경기를 개최할 수 있는 32레인 시설로 조성된다. 장애인 경기도 가능하도록 가이드레일도 설치된다.

다목적체육실은 농구와 배구뿐 아니라 '골볼(소리가 나는 공을 상대 팀 골대에 넣는 시각장애인 스포츠)'와 '보치아(공을 굴리거나 발로 차서 표적구에 가장 가까이 던진 공에 점수를 주는 경기)' 등 장애인 생활체육 종목도 가능한 시설로 설계됐다.

모든 출입구에 문턱을 없애고, 경사로는 기준보다 더 완만하게 설치한다. 엘리베이터는 휠체어 이용자가 여러 명 탑승할 수 있도록 더 크고, 넓게 설치한다.
  
오세훈 시장은 착공식에서 "서울어울림체육센터’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지역주민과 전문체육인이 장벽 없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이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장애인, 어린이, 어르신 등 스포츠 취약계층의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세심하게 건립해서 이름 그대로 모두가 함께 어울릴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