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떠돌며 교민들 등친 50대 남성 강제송환
동남아 떠돌며 교민들 등친 50대 남성 강제송환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30 10:00
  • 수정 2022-08-30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 악성사기 도피사범도 송환
경찰청 ⓒ뉴시스·여성신문
경찰청 ⓒ뉴시스·여성신문

필리핀과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일대를 떠돌며 사업투자를 빌미로 교민들로부터 돈을 뜯어낸 국외 도피사범이 붙잡혀 국내로 송환됐다.

경찰청은 30일 해외에서 수차례 사기행각을 벌여온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 A씨를 캄보디아에서 붙잡아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강제송환했다고 밝혔다.

그는 2011년 9월 필리핀에서 '백화점에 악세사리 매장을 오픈할 예정인데 투자금을 빌려달라'며 2000만원을, 2019년 3월에는 말레이시아에서는 '지입차량 구매에 투자하면 일정 수익을 배분해 주겠다'며 접근해 4000만원을 뜯어내는 등 교민들을 상대로 총 1억원 규모의 사기행각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캄보디아로 건너간 A씨는 그곳에서도 현지 교민들을 상대로 사기 범행을 이어갔다. 현재까지 경찰이 파악한 캄보디아 교민 피해자는 최소 5~6명, 피해금액은 1인당 미화 1만 달러 수준이다.

경찰은 국내 수사관서인 남양주 남부경찰서의 국제공조 요청으로 A씨의 소재를 추적해 지난해 12월 캄보디아 경찰 주재관으로부터 그에 대한 첩보를 확보했다. 

경찰은 현지 경찰과 공조해 지난 6월8일 현지 은신처에서 A씨를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캄보디아 당국이 A씨의 강제추방을 결정하면서 국내로 데려왔다.

경찰청은 이날 A씨와 함께 또다른 악성사기 도피사범인 50대 B씨도 함께 송환했다고 밝혔다. B씨는 국내에서 리모델링 공사 대금을 떼먹는 등 6차례 상습적인 사기로 총 8억600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