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권성동 나가야 수습 길 열려... 망하는 길로 가는 중”
박지원 “권성동 나가야 수습 길 열려... 망하는 길로 가는 중”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8.29 22:06
  • 수정 2022-08-29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021년 11월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뉴시스·여성신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29일 국민의힘이 이준석 전 대표의 비대위 가처분 신청 인용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 "억울하더라도 권성동 원내대표가 나가야만 수습의 길이 열린다"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그래야만 윤석열 대통령도 살고 이준석 전 대표도 명분을 찾아서 좀 캄다운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리더십이 굉장히 상처 나고 있는데 지금도 미적거리잖느냐"며 "유승민 전 의원이 말씀한 대로 사고는 대통령이 치고, 체리 따봉으로. 당, 대통령, 나라가 망하는 길로 가는 중이다. 여당 내부에서도 이렇게 심각한데 절대 머뭇거려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다시 권한대행을 맡은 것에 대해서는 "오동잎이 떨어졌으면 가을이 왔다는 것을 알아야 된다"며 "당내에서 당연히 들고 일어날 것이다. 의총에 참석하지 않은 다수의 의원들은 차마 권력을 가진 윤핵관 앞에서 말을 못 해서 그렇지 지금 이제 의총 열면 확 달라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집권 111일째다. 지금 집권 말 현상이 나오는 것"이라며 "111일 남은 대통령처럼 벌써 권력 투쟁으로 청와대 비서관, 행정관들 다 솎아내고 있다는 거 아니냐. 이 자체가 국민들한테 대통령이 뭐라고 말씀하실 거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그렇게 권성동 원내대표를 총애하고 측근이고 친구고 능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하면 잠시 물러섰다가 입각을 하든지 또 다른 길을 모색해야지 지금 현재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전 원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 선출과 관련해선 "(득표율이) 77.77%. 그 숫자가 참 재미있더라"며 "럭키세븐이 4개가 겹쳤구나라고 했는데 사실 김대중 대통령이 미국에서 망명할 때 777일을 망명하셨다. 그렇기 때문에 이렇게 겹치는 걸 보고 아, 좋은 일도 생기겠다 하는 막연한 그런 기대도 가졌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