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1기 신도시 마스터플랜마저 후퇴, 공약은 술자리 약속 아니다”
민주당, “1기 신도시 마스터플랜마저 후퇴, 공약은 술자리 약속 아니다”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8.23 18:32
  • 수정 2022-08-23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신현영 의원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신현영 의원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윤석열 정부 1기 신도시 마스터프랜 수립에 대해 “사실상 임기 내 추진할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화견장 브리핑에서 “1기 신도시 마스터플랜마저 공약 후퇴다. 공약은 지키지 않아도 되는 술자리 약속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가 1기 신도시 마스터플랜 수립을 오는 2024년으로 미루며, 노후화된 주거환경에 불편을 견디고 계신 1기 신도시 주민들께서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논란이 커지자 윤석열 대통령은 지키지도 못할 공약을 내걸어 국민을 속인 데 대해 사과는 못 할망정 ‘마스터플랜 사안을 최대한 단축했는데 국민께 제대로 설명되지 못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장관직을 걸고 1기 신도시 정비계획을 앞당기겠다고 밝혔다”며 “이 약속도 지키기는 어려워 보인다. 용역 과정을 단축한다고 해서 당장 올해 안에 발표되기는 불가능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윤석열 정부는 1기 신도시 주민들에게 공약 파기에 대해 책임 있게 사과하고, 주민들께서 납득 할 수 있는 마스터플랜 수립기간을 분명하게 밝히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다음 달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하고, 5곳의 1기 신도시별로 전담 마스터플래너(MP)를 지정해 1기 신도시가 명품신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