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빚 1869조 사상 최대… 부동산 위축에도 주담대 8.7조↑
가계빚 1869조 사상 최대… 부동산 위축에도 주담대 8.7조↑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23 15:27
  • 수정 2022-08-2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대출 창구 ⓒ뉴시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대출 창구 ⓒ뉴시스

지난 2분기에 가계 빚 잔액이 1869조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22년 2분기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869조4000억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6조4000억원 증가했다. 

통계 작성이 시작된 지난 2003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당초 1분기 가계신용 잠정치는 9년 만에 전분기 대비 약간 감소한 것으로 발표됐으나 1862조9500억원까지 지난해말 1862조9100억원에서 조금 늘어난 것으로 수정됐다.

이에 따라 국내 가계신용은 2013년 2분기 이후 37분기 연속 증가세가 이어졌다. 다만 지난해 분기마다 수십조원씩 늘었던 것과 비교해 증가폭은 축소됐다.

2분기 가계대출은 1757조9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조6000억원 늘었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최근 부동산 시장 위축에도 2분기 증가 폭이 확대(8.1조→8.7조원, 전분기 대비)되면서 잔액이 1001조4000억원에 달했다.

박창현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지난 2분기에 주택 매매와 전세 거래는 전분기에 비해선 다소 증가했다"면서 "또 주담대 관련해 주택 매매의 자본 수요는 위축됐지만 전세 및 집단 대출은 늘었다"고 설명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대출규제와 대출금리 상승 영향으로 7조1000억원 감소해 잔액이 756조6000억원에 이르렀다. 이는 3분기 연속 감소했다.

기관별로는 예금은행(-4.5조→-0.1조원) 감소 폭이 전분기에 비해 축소되고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2.5조→+0.9조원)이 증가 전환했다.

기타금융기관(+6.2조→+0.9조원)은 증가 폭은 기타금융중개회사를 중심으로 축소됐다.

판매신용은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여신전문회사를 중심으로 전분기 말보다 4조8000억원 늘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