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군 15% 시대 ‘전투용 브래지어’ 만드는 미 육군
여군 15% 시대 ‘전투용 브래지어’ 만드는 미 육군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08.14 15:03
  • 수정 2022-08-16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투·훈련에 적합한 브래지어 시제품 4종 공개
소재·착용감·기능성 강조
“병사들 임무 집중·수행능력 향상 기대”
미 육군 전투능력개발사령부(DEVCOM)가 개발 중인 ‘육군 전술 브래지어’(Army Tactical Brassiere) 시제품을 한 여군이 착용한 모습.  ⓒ미육군획득지원센터(USAASC) 웹사이트 캡처/DEVCOM Soldier Center
미 육군 전투능력개발사령부(DEVCOM)가 개발 중인 ‘육군 전술 브래지어’(Army Tactical Brassiere) 시제품을 한 여군이 착용한 모습. ⓒ미육군획득지원센터(USAASC) 웹사이트 캡처/DEVCOM Soldier Center

미 육군이 여군용 브래지어 개발에 나섰다. 여군 비율이 점차 증가하는 현실을 반영, 일반 속옷과 달리 전투·훈련에 적합한 브래지어를 만들어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워싱턴포스트(WP), 인사이더 등 미 현지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미 육군 전투능력개발사령부(DEVCOM)는 ‘육군 전술 브래지어’(Army Tactical Brassiere)를 개발하고 있다. 올가을 공식 도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미 육군 공식 보급품에 이 브래지어가 포함된다면 창군 이래 최초의 사례로 남게 된다.

11일(현지시간) 공개된 브래지어 시제품은 총 4종이다. 스포츠 브라처럼 머리부터 넣어서 입는 풀오버 브라, 뒷끈이나 앞지퍼가 달린 브라 등이다. 미 육군은 “스포츠용이 아닌 전술용”, “신체 보호와 기능성”을 강조했다. 쉽게 불붙지 않는 방염성 소재로 만들어졌고, 통풍 기능, 편안한 착용감 등에도 신경을 썼다.

미 육군 전투능력개발사령부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를 이끄는 애슐리 커숀 디자이너는 “착용자 보호뿐 아니라 불편한 착용감으로 인한 여군의 부담을 줄이는 게 목표”라며 “이 목표를 달성한다면 병사들이 임무에 집중할 수 있게 돼 전반적인 준비태세와 수행 능력도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 육군 전투능력개발사령부(DEVCOM)가 개발 중인 ‘육군 전술 브래지어’(Army Tactical Brassiere) 시제품을 착용한 여군들.  ⓒDEVCOM Soldier Center
미 육군 전투능력개발사령부(DEVCOM)가 개발 중인 ‘육군 전술 브래지어’(Army Tactical Brassiere) 시제품을 착용한 여군들. ⓒDEVCOM Soldier Center

미 현역 군인 중 여군 비율은 2010년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20년 기준 미 현역 군인의 17.2%(22만9933명), 미 육군의 15.5%(7만4592명)가 여군이다(미 국방부). 

우리나라 여군은 현역 군인의 2.4%(1만3449명, 2020년 기준)다. 보급품에 브래지어 등 속옷이 포함돼 있기는 하나 개인이 원하는 사제품을 직접 구매해 착용하는 경우가 많다. 군 차원에서 여군용 속옷을 개발해 공개한 적은 없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