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인삼공사, 깨끗한나라와 자원순환 업무협약 체결
KGC인삼공사, 깨끗한나라와 자원순환 업무협약 체결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8.12 18:18
  • 수정 2022-08-12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생산 시 발생하는 포장재 재활용 자원순환 사업
연간 4400여톤 이상의 종이 재활용 선순환 효과 전망
(왼쪽부터)KGC인삼공사 원료본부장 이종림 전무와 깨끗한나라 PS사업부장 박준성 전무가 1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KGC인삼공사 서울본사서 자원순환 MOU를 체결했다.  ⓒKGC인삼공사
(왼쪽부터)KGC인삼공사 원료본부장 이종림 전무와 깨끗한나라 PS사업부장 박준성 전무가 12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KGC인삼공사 서울본사서 자원순환 MOU를 체결했다. ⓒKGC인삼공사

KGC인삼공사는 12일 KGC인삼공사 서울본사에서 깨끗한나라 및 14개 포장재 공급 협력사와 ‘ESG 경영실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KGC인삼공사 및 협력사의 종이가공-상자제작-제품생산 과정에서 발생되는 종이를 재활용해 포장재로 재생산 하는 자원순환 사업이다. 이를 통해 연간 4400여톤(t) 이상의 종이를 재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MOU에 참여하는 깨끗한나라를 비롯한 14개 포장재 공급 협력사는 FSC(산림경영)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FSC 인증은 국제산림관리협회가 삼림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만든 국제인증제도다.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생산된 종이와 상품에 부여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GC인삼공사는 FSC 인증을 받은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한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게 됐다. 포장재 재활용을 통한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속가능한 ESG 경영을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이종림 KGC인삼공사 원료본부장은 “KGC인삼공사와 포장재 공급 협력사는 그동안 정관장 제품의 고품질 포장상자 제작을 위해 상호 협력해왔으며 이번 MOU체결로 포장재 재생산을 통한 친환경 제품을 만들고 ESG 경영 실천에 한걸음 더 나갈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