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퇴 “이준석도 멈춰라”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 사퇴 “이준석도 멈춰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8.08 15:23
  • 수정 2022-08-08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에서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에서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하루 앞둔 8일 사퇴 의사를 밝히며 이준석 대표의 사퇴도 촉구했다.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한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이 사퇴하면서 최고위엔 김용태 최고위원 1명만 남았다.

정 최고위원은 “이제는 더 이상 거대한 정치적 흐름을 피할 수 없는 상황 앞에서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서 있다”며 “과연 지금 이 흐름을 국민께서 어떻게 봐주실지 두렵고 걱정될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옳고 그름을 말하는 것조차 고통스럽다”며 “함께 할 동지들이 서로를 향해 원색적 비난을 쏟아내고 분열하는 것을 보는 것도 고통”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은 무엇보다 당의 혼란과 분열을 빨리 수습하는 것이 먼저”라며 “늘 우리가 부르짖어왔던 당과 나라를 위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그 밑거름에 제 선택이 필요하다면 피할 수 없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어떻게든 당의 혼란을 막아보고자 노력했지만 부족했다”며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 더 이상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내홍이나 분열로 국민께서 기적적으로 만들어주신 정권 교체 시간을 실패로 만들게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비대위 체제 전환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예고한 데 대해 “이 대표는 대장의 길을 가야 한다. 어쨌든 본인에게도 책임이 있지 않나”라며 “대표가 여기서 좀 더 나가면 당이 더 혼란스러워지고 위험해진다. 대표는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에게 사퇴 설득을 했느냐’는 물음엔 “다했고 설득했다. 많은 이야기를 했다”며 “이 대표 개인의 유익, 명분, 억울함을 내려놓고 당 전체를 보고 당을 살리는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해서 대장의 길을 가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앞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직무대행 사퇴를 선언하고 배현진·윤영석·조수진 최고위원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