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준 전 산자부 실장, 중견련 상근부회장 취임
이호준 전 산자부 실장, 중견련 상근부회장 취임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8.08 14:36
  • 수정 2022-08-08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준 “‘중견기업 특별법’상시법으로 전환돼야“
이호준 중견련 상근부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이호준 중견련 상근부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이호준(55) 전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조정실장이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 상근부회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3년 뒤인 2025년 7월까지다.

중견련은 6월 22일부터 7월 5일까지 서면으로 진행한 2022년 제3차 이사회에서 이호준 중견련 상근부회장 선출안을 의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호준 상근부회장은 30년간 경제‧산업 부처, 대통령 비서실을 두루 거친 산업‧통상‧투자‧에너지 정책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1990년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 행정대학원에서 정책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영국 맨체스터대학교에서 기술정책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행정고시 34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산업자원부 구미협력팀장, 지식경제부 지역산업과장, 전력산업과장, 에너지자원정책과장, 장관비서관 등을 지냈고, 2014년부터 3년간 외교부 주중화인민공화국대한민국대사관 공사참사관직을 수행했다.

2017년 복귀 이후로는 산업통상자원부 통상협력국장, 투자정책관, 정책기획관, 기획조정실장 등 주요 보직을 거쳤다. 2021년 3월부터 대통령비서실 산업정책비서관으로 근무한 뒤, 30년 공직 생활을 마치고 지난 7월 퇴사했다.

이 상근부회장은 “중견기업은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 장기화,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 등 대내외 도전과 위기 극복의 중심이자, 산업과 기술 혁신을 리드하는 믿음직한 기둥”이라면서, “최진식 회장의 리더십과 회원사의 총의를 바탕으로 중견기업 육성 정책의 법적 토대인 ‘중견기업 특별법’의 상시법 전환은 물론 다양한 업종으로 구성된 중견기업의 당면 현안 해결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할 안정적인 법·제도 환경 개선을 위해 국회, 정부 등 각계각층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을 적극 확대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