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외국인력 1만6000명 추가 확대...조선업 등에 우선 배정
정부, 외국인력 1만6000명 추가 확대...조선업 등에 우선 배정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08 10:42
  • 수정 2022-08-0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방호복을 착용하고 입국한 외국인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방호복을 착용하고 입국한 외국인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부가 최근 제조업 등 주요 산업에서 나타나고 있는 구인난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를 추가로 들여오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추경호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외국인 비자 쿼터를 확대해 1만6천여명을 더 확보하는 내용의 '최근 구인난 해소 지원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우선 외국인 E-9(비전문인력) 비자 쿼터를 확대하기로 했다. 제조업은 신규 쿼터 6천명을 확대한다. 특히 조선업의 구인난이 심각하다는 점을 고려해 외국인 신청인원이 모두 배정되도록 가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조선업은 용접과 도정공 쿼터를 폐지하는 등 E-7(특정활동) 비자를 개선해 다음달부터 관련 인력을 본격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 조치로 최대 9천명이 더 들어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농축산업에 배정할 인력은 600명을 확대해 2224명으로 늘린다. 이달 중 외국인력정책위원회를 개최해 신규쿼터 추가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하반기에 이미 배정된 고용허가인원은 조기에 배정하기로 했다. 통상 3~4분기에 걸쳐 나눠 발급하던 고용허가서를 7월에 통합 접수했고, 이를 이달 중 조기 발급할 방침이다. 
대기인원 등 6만3천명의 조기 입국도 추진한다. 

정부가 이같은 방안을 내놓은 것은 최근 '빈일자리 수'가 23만개를 넘어서는 등 2018년 이후 최대 폭으로 치솟았기 때문이다. 빈 일자리란 '구인활동을 하고 있으면, 한달 이내 일이 시작될 수 있는 일자리 수'를 의미한다. 빈일자리수가 가장 많았던 곳은 조선업 등 제조업으로 7만4천개에 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