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펠로시와 40분 통화...“여성·청년·외교·국방 의견 나눠”
윤 대통령, 펠로시와 40분 통화...“여성·청년·외교·국방 의견 나눠”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8.04 21:57
  • 수정 2022-08-04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4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전화 통화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4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전화 통화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윤석열 대통령이 4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의 40분간 전화 통화에서 “여성·청년·외교·국방, 기술, 기후변화 이슈에 대해 구체적으로 장시간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김태효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오늘 2시30분부터 약 40분정도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그리고 배석한 하원의 의원 5명 그리고 골드버그 주한 미국 대사 이렇게 1+6 형식의 전화회담이 있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서초동 자택에 머물며 펠로시 의장과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은 "우선 펠로시 하원 의장은 윤 대통령의 첫 여름휴가에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가운데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하다는 덕담을 건넸다"고 전했다.

김 차장은 "미국 하원의회 측 배석자 한 사람, 한 사람을 소개하면서 윤 대통령과 의원들 간의 1:1 현안별 토론이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이날 전화 통화에 참여한 미 의회 측 인사는 펠로시 의장, 그레고리 믹스 하원 외교위원장, 마크 타카노 재향군인 위원장, 수잔 벨베네 세입세출 부위원장, 라자 크리슈나무르티 하원 정보위원, 앤디킴 하원의원,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대사 등이다.

윤 대통령과 미국 하원 측 배석자들 사이에서는 외교, 국방, 기술, 청년, 여성, 기후변화 이슈 관련 논의가 구체적으로 이뤄졌다고 전해졌다.

김 차장은 윤 대통령이 펠로시 일행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방문 일정을 언급하며 "이번 방문이 한미간 대북 억지력의 징표가 될 것"이라며 아시아 순방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기원했다고 전했다.

한편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통화 배경에 대해 만남 가능 여부가 전달됐지만, 윤 대통령의 지방 휴가계획 확정 상황에서 2주 전 양해가 구해졌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