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미 하원의장 대만 도착... 미-중 갈등 고조
펠로시 미 하원의장 대만 도착... 미-중 갈등 고조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03 09:05
  • 수정 2022-08-03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위험한 불장난"
미쿡 "중국 주권 침해하지 않아"
[타이베이=AP/뉴시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서 조지프 우 대만 외교장관과 대화하며 걸어 나오고 있다.
[타이베이=AP/뉴시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일(현지시각) 대만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서 조지프 우 대만 외교장관과 대화하며 걸어 나오고 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놓고 중국과 미국 사이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아시아를 순방 중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2일(현지시각) 밤 대만 타이베이에 도착했다. 펠로시 의장은 1997년 이후 25년 만에 대만을 찾은 최고위급 미국 인사다.

펠로시 의장은 도착 직후 성명을 통해 "미 의회 대표단의 대만 방문은 대만의 힘찬 민주주의를 지원하려는 미국의 확고한 약속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 세계가 독재와 민주주의 사이에서 선택을 마주한 상황에서 2300만 대만 국민에 대한 미국의 연대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중국은 “매우 위험한 불장난으로, 불장난하는 사람은 반드시 불타 죽는다”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펠로시 의장의 대만 도착 직후 중국중앙(CC)TV를 통해 “(펠로시 의장이) 중국의 강력한 반대와 엄정한 교섭을 무릅쓰고 대만을 방문해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대 연합 공보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했다”라고 비난했다.

외교부는 “미국은 대만으로 중국을 제압하려고 시도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끊임없이 왜곡하며 대만과의 공식 왕래를 강화해 대만 독립·분열 활동을 뒷받침했다”라며 “대만 해협의 평화 안정을 파괴하고 대만 독립 분열 세력에게 심각한 잘못된 신호를 보냈다”라고 주장했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이 예정된 뒤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전투기를 진입시키는 등 무력 시위에 나섰다. 

미국도 로널드 레이건함 항공모함 전단을 대만 동남부 해역에 배치하는 것으로 맞대응했다.

미국 백악관은 펠로시 의장의 방문에 대해 전적인 지지의사를 밝혔다. 

CNN은 2일(현지시각)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을 인용해 “이번 방문이 중국의 주권을 침해하지 않았다”면서 “펠로시 의장의 방문은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과도 100% 일치한다”라고 전했다.

커비 조정관은 중국의 무력 반발에 대해 “미국은 호전적인 수사에 의한 위협에 겁먹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방문이 위기나 무력 충돌을 야기하는 자극적인 이벤트가 될 아무런 이유가 없다”라고 했다.

커버 조정관은 “펠로시 의장은 최근 당 소속과 상관없이 의원들이 대만을 방문한 것과 동일한 기회를 가진 것이다. 이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펠로시 의장은 3일 오전 차이잉원 대만 총통을 만난 뒤 입법원(의회)·인권박물관 방문하고 중국 반체제 인사를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날 오후에 출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