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에서 러시아군 물리쳐"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에서 러시아군 물리쳐"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8.02 09:30
  • 수정 2022-08-0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미 우크라이나에 7000억 무기 추가 지원
우크라이나 군이 다연발 로켓포를 발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우크라이나 군이 다연발 로켓포를 발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159일째인 1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군은 동부 도네츠크주에서 러시아군의 진격 시도를 여러 차례 물리쳤다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24시간 도네츠크 지역에서 러시아군의 진격 시도가 무위로 끝났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총참모부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도네츠크 여러 방향으로 정찰 부대를 파견했자만 손실을 입고 후퇴했다.

러시아는 바흐무트 남쪽의 세미히랴를 탈환하는 데 집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흐무트는 도네츠크주 요충지인 크라마토르스크와 슬로뱐스크에서 불과 30㎞ 떨어진 도시로, 도네츠크 장악을 위해서는 최우선으로 점령해야 하는 지역이다.

총참모부는 일일 브리핑에서 "적은 솔레다르, 베르시나, 바흐무트 공격을 통해 전술적 위치를 개선하려 했지만 성공하지 못하고 후퇴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는 도네츠크 시 북쪽 아브디우카로 진격하려던 러시아군의 또 다른 시도도 막아냈다고 밝혔다.

러이사군은 대부분의 전선에서 중화기와 탱크를 동원해 공격했지만 성과를 얻지는 못했다.

총창모부는 "러시아가 지상전에서 성공하지 못하는 이유는 상당한 병력 손실과 사기 저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남부 전선에서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군 진격을 저지하기 이눌레츠캉을 가로질러 광범위한 포격을 가했다고 우크라이나 군당국은 밝혔다.

영국 국방부는 러시아군이 자포리자 등 우크라이나 남부 취약 전선을 강화하기 위해 병력 재배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날 트위터에 게재한 우크라이나 전황 일일 업데이트에서 영국 국방부는 "지난주 우크라이나 당국이 브리핑한 대로 러시아가 돈바스 북부에서 우크라이나 남부로 상당수 병력을 재배치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일대 점령에 실패한 뒤 친러 지역인 동부 돈바스 점령에 공세를 집중해 왔다.

◆ 미국, 미 우크라이나에 7000억 무기 추가 지원

미 정부는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5억5천만달러(약 7178억원) 상당의 무기를 추가로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우크라이나 지원은 80억달러(약 10조440억원)을 넘어서게 된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존 커비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홍보국장은 앤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마크 밀리 합참의장,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우크라이나 당국자들에게 새 무기지원 계획을 알렸다고 밝혔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성명에서 자신이 국방부 보유 무기와 장비의 우크라이나 지원을 승인했다고 확인했다.

커비 국장은 미국이 이번에 지원하는 무기는 고기동다연장로켓(HIMARS)의 로켓과 155mm 곡사포 포탄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