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다’ 이어 ‘트라세’ 온다… 6호 태풍 제주로 직진
‘송다’ 이어 ‘트라세’ 온다… 6호 태풍 제주로 직진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07.31 21:09
  • 수정 2022-07-31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피서 절정기인 31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입수금지가 내려졌다.  ©뉴시스·여성신문
여름 피서 절정기인 31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입수금지가 내려졌다. ©뉴시스·여성신문

31일 정오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20㎞ 부근에서 제6호 태풍 트라세(TRASES)가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트라세’는 캄보디아가 제출한 이름으로 딱따구리를 의미한다. 

트라세는 제주를 향해 곧장 직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트라세가 다음날 0시 일본 가고시마 서남서쪽 400㎞ 해상에 이른 뒤 같은날 정오 서귀포 남남서쪽 140㎞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상청은 “현재까지 확인 가능한 위성, 레이더, 교류 관측 자료 등을 통해 관측한 결과 10분 평균 풍속이 17/s를 넘지 못해 태풍의 규모를 갖춘 것을 확인할 수 없다”며 “트라세는 현재도 태풍의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열대저압부로 판단되나 북서태평양 태풍 명명권을 지닌 일본 기상청에서 태풍으로 선언했다”고 밝혔다. 

한편 제5호 태풍 송다(SONGDA)는 31일 오전 9시 중국 칭다오 남동쪽 370㎞을 지났으며 12시간 내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송다’가 12시간 이내에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러나 태풍이 지나온 경로로 열대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며 다음 달 2일까지 전국 곳곳에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