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배현진 이어 최고위원 사퇴… “당·정·대 동반 쇄신 이뤄져야”
조수진, 배현진 이어 최고위원 사퇴… “당·정·대 동반 쇄신 이뤄져야”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2.07.31 10:39
  • 수정 2022-07-31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핵관, 총체적 복합 위기 성찰해야" 촉구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7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7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31일 최고위원직을 사퇴를 선언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각성과 변화를 요구하는 민심의 엄중한 경고에 책임을 지기 위해 최고위원직을 물러난다”고 밝혔다.

그는 “총체적인 복합 위기”라며 “당은 물론, 대통령실과 정부의 전면적 쇄신이 필요하다.바닥을 치고 올라가려면 여권 3축의 동반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른바 ‘윤핵관’이라 불리는 선배들도 총체적 복합 위기의 근본적 원인을 깊이 성찰해달라”며 “정권교체를 해냈다는 긍지와 자부심은 간직하되, 실질적인 2선으로 모두 물러나 달라”고 촉구했다.

또 “국정에 무한책임을 지는 여당의 지도체제 전환은 이견 없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하지만, 제 역량이 부족했다”고도 했다.

조 최고위원은 “민생과 국민통합, 당의 미래와 혁신을 위한 헌신과 열정은 계속하겠다”며 “고맙다”고 덧붙였다.

앞서 배현진 최고위원이 지난 29일 당내 혼란에 대한 책임을 이유로 사퇴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