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경력단절여성 위한 '바우처 사업' 시범운영
서초구, 경력단절여성 위한 '바우처 사업' 시범운영
  • 고은성 기자
  • 승인 2022.07.28 20:06
  • 수정 2022-07-29 0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40대 경력단절(보유)여성 등 1ㅡ200명 대상
연 20만원의 평생교육 바우처 지급
서초형 평생교육 바우처 홍보 포스터 ⓒ서초구청
서초형 평생교육 바우처 홍보 포스터 ⓒ서초구청

서울 서초구(구청장 전성수)는 40대 경력단절(보유)여성을 위한 ‘서초형 평생교육 바우처(이용권) 사업’을 다음달부터 시범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구는 이를 위해 8월 1일부터 19일까지 1,200명의 참여자를 모집한다.

‘서초형 평생교육바우처’는 혼인·임신·출산·육아와 가족돌봄 등의 이유로 경제활동을 중단한 지역 내 40대 여성들에게 전액 구비로 연 20만원의 평생 교육비를 지원해 취업과 자기계발에 보탬을 주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교육부 출연기관인 국가평생교육진흥원과 ‘국가·지역 평생교육바우처 시스템’을 연계해 추진한다.

구는 이번 시스템을 활용함으로써 자체 시스템 구축을 위한 예산도 절감했다. 또, 바우처 대상자들은 전국의 2,400여개나 되는 온오프라인 가맹 평생교육기관에서 이 시스템을 통해 보다 다양하게 원하는 강좌를 찾아 수강할 수 있다.

그간 구는 지난해 12월 평생교육법 개정으로 평생교육바우처 발급권한이 지자체까지 확대됨에 따라 발빠르게 올해 5월 조례 개정을 완료했으며, 6월에 보건복지부와 사업시행에 필요한 사회보장신설제도 협의 또한 마무리해 이번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구가 40대 경력단절여성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된 데는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진행한 ‘서초형 평생교육 바우처 정책 연구용역’의 지역현황 분석을 위한 주민 설문조사에서 40대 여성의 평생교육 수요가 가장 높다는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신청방법은 3종의 필수서류(주민등록초본,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구직등록확인증 등)을 구비해 서초구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며 선정 대상자는 오는 9월 1일에 홈페이지 및 개별 문자로 안내받는다. 대상자는 평생교육 희망카드를 발급받아 국가 평생교육바우처 사이트에서 강좌 수강을 신청해 연말까지 청강할 수 있다.

구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평생교육 격차를 완화하고, 개인의 취향과 특기를 살린 평생학습의 제공으로, 40대 경력단절여성들의 역량 개발은 물론 취업 연계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구는 시범운영을 통한 이용자 교육과정, 학습결과를 분석해 지원 대상과 사업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이번 사업이 40대 경력단절(보유)여성들의 자기계발과 취업 등으로 이어지는 작은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맞춤형 평생교육 정책으로 구민 누구나 마음껏 꿈꾸는 ‘평생학습도시 서초’를 만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