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한국 여자가수 최초 올림픽주경기장 단독콘서트 연다
아이유, 한국 여자가수 최초 올림픽주경기장 단독콘서트 연다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07.28 00:28
  • 수정 2022-07-28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속사, 9월 17~18일 콘서트 공지
아이유가 오는 9월 17~18일 서울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더 골든 아워(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를 개최한다.  ⓒ이담(EDAM)엔터테인먼트
아이유가 오는 9월 17~18일 서울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더 골든 아워(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를 개최한다. ⓒ이담(EDAM)엔터테인먼트

데뷔 14년을 맞은 가수 겸 배우 아이유(29·본명 이지은)가 한국 여성 가수 최초로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27일 소속사 이담(EDAM)엔터테인먼트 공지에 따르면, 아이유는 오는 9월 17~18일 서울올림픽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더 골든 아워(The Golden Hour) : 오렌지 태양 아래’를 개최한다. 지난 2019년 이후 약 3년 만이다.

서울올림픽주경기장은 최대 10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이곳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 한국 가수는 H.O.T, 신화, god, 조용필, 동방신기, 이승환, 이승철, JYJ, 이문세, 서태지, 엑소, 방탄소년단, 싸이가 있다. 해외 가수로는 마이클 잭슨, 폴 매카트니, 콜드플레이, 레이디 가가 등이 있다.

아이유는 이곳에서 국내 여성 가수 최초로, 또 레이디 가가 이후 10년 만에 단독으로 공연하는 여성 가수라는 기록을 쓸 전망이다.

앞서 아이유는 2018년 여성 솔로 가수로는 네 번째로 ‘국내 가수들의 콘서트 성지’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었다. 2019년에는 같은 곳에서 여성 가수 최초로 360도 콘서트 무대를 선보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