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위원회 출범... 윤 대통령 “국민통합 실현 몫은 새 정부”
국민통합위원회 출범... 윤 대통령 “국민통합 실현 몫은 새 정부”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27 23:54
  • 수정 2022-07-2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통합위원장은 김한길 전 의원
윤정로·김민전·강수진·이자스민 등 24명 위촉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민통합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민통합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정부의 국민통합위원회가 닻을 올렸다.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국민통합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모두 발언에서 “국민통합이 말처럼 쉬운 것은 아니지만 이를 책임 있게 실현해야 하는 몫은 바로 새 정부에 있다"며 "국민통합은 국정을 수행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원동력이고,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복합 위기를 극복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통합은 가치의 공유를 전제로 이뤄지는 것"이라며 "자유, 인권, 법치, 연대라는 보편적 가치가 통합의 밑거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끼리 평화롭게 지내면서도 보편적 가치가 국민 모두에게 확산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진정한 통합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순히 경제의 성장만의 문제가 아니고, 저성장 기조에서 벗어남으로써 미래를 위한 투자를 준비하고, 계층 이동의 사다리를 튼튼하게 해서 보편적 가치에 대한 확신을 공유하고 사회의 해묵은 갈등을 풀어가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정부 위원회를 폐지·통합하는 와중에도 국민통합위원회가 윤석열 정부 첫 직속위원회로 출범하게 된 것은 국민통합에 대한 윤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전임 대통령도 비슷한 이름의 위원회를 뒀는데 그 성과라고 내세울 만한 것들이 딱히 떠오르지 않는다. 그만큼 국민통합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통합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기 위해 거창한 담론에 머물 게 아니라 사회 곳곳에서 벌어지는 갈등과 분열을 직시하면서 극복할 수 있는 실용적 해법을 구해야 하겠다“며 ”분열의 벽을 넘기 위해 구체적인 방법 어떤 수순이 필요한지 생각해야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민통합위원회 출범식에서 김한길 위원장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민통합위원회 출범식에서 김한길 위원장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위촉된 위원들은 기획(4명), 정치·지역(6명), 경제·계층(7명), 사회·문화(7명) 등 4개 분과에서 활동한다.

기획 분과는 최재천 전 의원(분과위원장), 우석훈 ‘내가 꿈꾸는 나라’ 대표, 이우영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차인순 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수석전문위원으로 구성됐으며 국민통합위 운영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는다.

정치·지역 분과에서는 김민전 경희대 교수(분과위원장)와 김영우·최명길 전 의원, 이현출 건국대 교수, 정회옥 명지대 교수, 정용화 광주새날학교 명예이사장 등이 참여한다.

경제·계층 분과는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이 분과위원장을 맡았다. 한정화 한양대 명예교수, 이수형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이정재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김희정 ‘째깍악어’ 스타트업 대표, 최원식 전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사회·문화 분과에는 위원장인 윤정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석좌교수를 비롯해 방문석 국립교통재활병원장, 강수진 국립발레단장, 이자스민 전 의원, 임재훈 전 의원, 배우 유동근씨(한국방송예술인단체연합회 이사장), 임현진 서울대 명예교수 등이 참여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