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생활 위협 민생 침해 탈세자 99명 세무조사 받는다
서민 생활 위협 민생 침해 탈세자 99명 세무조사 받는다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27 19:57
  • 수정 2022-07-27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 생계기반 잠식 탈세혐의자 집중조사
김창기 국세청장이 지난 22일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에서 열린 2022년 하반기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김창기 국세청장이 지난 22일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에서 열린 2022년 하반기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세청(청장 김창기)은 민생침해 탈세 혐의자 99명에 대해 집중적으로 세무조사를 벌이겠다고 27일 밝혔다.

국세청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물가 상승에 편승해 과도한 가격인상·담합 등 시장질서 교란행위로 폭리를 취하는 탈세자에 엄정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세청이 밝힌 조사 대상은 서민 기본생활 분야 폭리(33명), 공정경쟁 저해(32명), 생계기반 잠식(19명), 부양비·장례비 부담 가중(15명) 등 4개 유형 99명이다.

먹거리 등 서민 기본생활 분야 폭리 탈세자 유형은 장바구니 밥상물가 상승을 유발하는 농축수산물 중간도매업자, 외숙물가에 악영향을 미치는 프랜차이즈 본부·대형음식점·카페, 담행행위와 부실시공을 하는 주택 유지보수업자·인테리어 업체 등이다.

국세청은 위법·불법행위를 통해 공정경쟁 저해하는 탈세자 유형은 실손 보험료 상승을 유발하는 브로커 조직 및 연계 병원, 시장구조를 왜곡하는 디지털 플랫폼 이용 중고전문판매업자를 꼽았다.

또 불법 대부업자, 악덕 임대업자를 서민 경제기반을 잠식하는 탈세자로 규정했다. 끝으로 가족 부양비·장례비 부담을 가중시키는 탈세자로 고액 입시·컨설팅 학원, 유가족 상대 폭리 취하는 장례식장, 공원묘원을 들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