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퀸덤2’, 한국 트위터 2분기 최고 화제작
Mnet ‘퀸덤2’, 한국 트위터 2분기 최고 화제작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2.07.26 23:41
  • 수정 2022-07-26 2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코리아, 2분기 드라마·시리즈 화제작 TOP10 발표
퀸덤2·스물다섯 스물하나·우리들의 블루스 등 상위권
Mnet 예능 프로그램 ‘퀸덤2’ 포스터. ⓒ엠넷
Mnet 예능 프로그램 ‘퀸덤2’ 포스터. ⓒ엠넷

국내 트위터에서 올해 2분기 가장 화제의 드라마·시리즈는 Mnet 예능 프로그램 ‘퀸덤2’였다.

트위터코리아는 26일 올해 2분기 트위터상 가장 화제의 드라마·시리즈 1~10위 명단을 발표했다. 2분기에 방영 또는 공개된 작품 관련 키워드를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국내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의 총 노출(organic impression) 수를 기준으로 분석했다.

트위터코리아가 26일 발표한 국내 트위터상 2022년 2분기 화제의 드라마·시리즈 TOP10. ⓒ트위터코리아
트위터코리아가 26일 발표한 국내 트위터상 2022년 2분기 화제의 드라마·시리즈 TOP10. ⓒ트위터코리아

1위 ‘퀸덤2’는 글로벌 팬들이 최고의 걸그룹을 뽑는 경연 프로그램이다. 브레이브걸스, 비비지, 우주소녀, 이달의 소녀, 케플러, 효린 등 인기 K팝 스타가 출연했다. 스타들의 방송 시청 독려 트윗들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트위터코리아는 “트위터의 젠지(Generation Z, 1995년 이후 태어난 Z세대) 이용자들과 K팝 팬덤의 화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tvN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와 후속작 ‘우리들의 블루스’가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 SBS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 tvN 예능 ‘뿅뿅 지구오락실’, SBS 드라마 ‘사내맞선’, JTBC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5~10위에 올랐다.

특히 6월부터 방영된 ‘왜 오수재인가’, ‘지구오락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단기간에 상위 랭킹에 오르며 인기를 입증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첫방송 당시 ‘서현진 연기’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 오르며 주연 배우의 열연으로 호평받았다. ‘지구오락실’은 나영석PD와 MZ세대 여성들의 조합으로 이슈가 됐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자폐 스펙트럼 여성 변호사가 사건을 해결하며 성장하는 휴먼 법정 드라마로 소재뿐 아니라 장애와 소수자에 대한 사회적 담론을 담아 화제가 됐다.

김연정 트위터 글로벌 K팝 & K콘텐츠 총괄 상무는 “지난 분기에 이어서 화제작이 쏟아지면서 트위터에서도 화제성 순위에 다양한 드라마, 예능 시리즈가 이름을 올렸다”며, “특히 트위터에서는 탄탄한 팬덤을 구축한 ‘스물다섯 스물하나’와 ‘사내 맞선’과 같은 드라마들이 종영 후에도 계속해서 활발한 대화를 발생시키고 있는 동시에 최근에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방영 시간대에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를 장악하는 등 큰 인기를 끌면서 대화를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Twitter Trends)’는 동시다발적으로 트윗되는 화제의 키워드 목록을 보여주는 기능이다. 알고리즘에 의해 결정되며 키워드의 고유성과 트윗양, 그리고 실시간성과 동시성 등이 반영된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콘텐츠를 시청하면서 실시간으로 트위터에서 대화를 나누는데, 특히 드라마 방송 중이나 전후로 폭발적으로 트윗을 쏟아내 관련 키워드가 실시간 트렌드를 장악하고 있다. 트위터는 드라마·시리즈의 폭발적인 대화량을 반영해 지난 분기부터 국내 인기 드라마·시리즈 순위를 공개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