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노회찬 4주기 추모식’에서 “빈자리 크다...사무치게 그리워”
정의당, ‘노회찬 4주기 추모식’에서 “빈자리 크다...사무치게 그리워”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23 20:28
  • 수정 2022-07-24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린 노회찬 전 의원 서거 4주기 추모제에서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추모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의당 제공)
23일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린 노회찬 전 의원 서거 4주기 추모제에서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추모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의당 제공)

정의당은 23일 고(故) 노회찬 전 대표 4주기를 맞아 묘소가 있는 경기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추모제를 진행했다.

대통령선거와 6·1지방선거 참패로 무거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이날 추모제에서 정의당은 ‘노회찬의 정신’을 강조하며 노 전 대표에 대한 그리움을 표했다.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추모사를 통해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라'는 노 대표님의 말씀을 떠올린다"며 "지난 4년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지만 정의당은 또다시 비상상황에 처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감히 노회찬 대표님의 '빈 자리가 크다'고 말하기도 면목이 없다. 헛된 바람인 줄 알면서도 '노 대표님이 계셨다면'을 무시로 떠올린다"며 "정의당 당원들을 비롯해 많은 시민이 노 대표님을 사무치게 그리워한다"고 했다.

이어 "노회찬과 함께 꾸었던 '불평등을 평등으로, 불공정을 공정으로, 전쟁의 위협으로부터 평화의 정착으로' 나아가고자 했던 우리들의 꿈에 대한 그리움이기도 하다"며 "정의당이 어렵다. 하지만 지금의 좌절은 진보정치의 종착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23일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린 노회찬 전 의원 서거 4주기 추모제에서 심상정(왼쪽 세번째) 정의당 의원 등 참석자들이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의당 제공)
23일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린 노회찬 전 의원 서거 4주기 추모제에서 심상정(왼쪽 세번째) 정의당 의원 등 참석자들이 참배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의당 제공)

심상정 전 대표도 추모제 참석 이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이름 없는 사람을 주인으로 모시는 정치', 당신이 주고 가신 말씀을 다시 생각한다"며 "오늘 유난히 무거운 '노회찬의 시선' 앞에 고개를 떨군다"고 썼다.

이어 "파업 51일 만에 대우조선 하청노사 협상이 타결됐다. 하청노동자들의 투쟁은 거대했지만 그들의 삶은 한 치도 나아지지 않을 것 같다"며 "이름 없는 이분들의 절규를 떠올리며 어지러운 마음이 앞선다. 가슴이 아리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 무거운 마음을 안고 다시금 신발 끈을 묶는다. 정치가 가장 필요한 곳을 떠올리며 당신을 찾아 떠난다"고 했다.

이동영 비대위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노회찬의 시선'으로 당을 다시 세우겠다. '같이 살고 같이 잘 사는 세상'을 꿈꿨던 '노회찬의 정치'로 다시 시작하겠다"며 "당원들에게는 자부심이 되는 정당으로, 시민들에게는 유능한 정당으로, 다시 당당하게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