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접수거부는 문전박대… 민주당, 비겁하고 또 비겁”
박지현 “접수거부는 문전박대… 민주당, 비겁하고 또 비겁”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7.19 10:48
  • 수정 2022-07-2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접수처에서 8.2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후보자 등록이 반려된 후 취재진에 입장을 말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민주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 접수처에서 8.2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후보자 등록이 반려된 후 취재진에 입장을 말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8·28 전당대회 당 대표 예비경선 후보 등록에 나섰지만 민주당이 서류 접수를 거절당하자 “비겁하고 또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 “접수거부는 부당하다. 민주당은 접수조차 받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 선관위는 제가 접수한 서류를 정상적으로 심사해 주시고 서류 반려든 뭐든 그 결과를 저에게 통보해 주시기 바란다. 그 결과에 따르겠다”며 “저의 후보자격 미비로 서류 접수가 안 된다는 당 선관위의 태도는 부당한 문전박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후보 접수도 안 된 상황인데 선관위가 제 후보 자격을 이미 살펴봤다는 것인가요”라며 “선관위가 무슨 자격으로 당원의 개인정보 등을 미리 살펴보았다는 것입니까? 심사하고 결과를 통보해 주면 될 것을 문전박대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시스템과 질서를 지켜주십시오”라고 얘기했다.

이어 “당 지도부에도 다시 한번 요구드린다. 오늘 이재명 후보도 저에게 ‘도전의 기회를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가장 유력한 당권주자의 말이니 당 지도부가 무게 있게 받아들이기를 바란다”며 “우상호 위원장도 제 출마가 전당대회 흥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하셨다. 두 분 다 내가 거부한 것이 아니라는 알리바이를 만들기 위한 발언이 아니라면, 현명한 판단을 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