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출신 작가 문유석 ‘우영우’ 극찬 “천만영화와 차별화되는 담백함” 
판사출신 작가 문유석 ‘우영우’ 극찬 “천만영화와 차별화되는 담백함” 
  • 권묘정 기자
  • 승인 2022.07.17 13:07
  • 수정 2022-07-18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회 ‘우당탕탕VS권모술수’편과
6회 ‘내가 고래였다면’ 편 꼽아
“착하고 좋은 이야기인데 강박적 PC에 빠져있지 않아”

※ 이 기사는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ENA채널
ⓒENA채널

드라마 ‘미스함무라비’, ‘악마판사’를 집필한 부장판사 출신 문유석 작가가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우영우)의 인기 비결에 대해 말했다.

그는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비결은 담백함이다”라며 5회 ‘우당탕탕VS권모술수’에서 우영우(박은빈 분)와 권민우(주종혁 분)가 서로 별명을 지어 부르자 최수연(하윤경 분)도 별명을 지어 달라는 장면에 대해 말했다.

최수연이 ‘최고미인 최수연이 어떠냐’고 묻자 우영우는 “넌 그런 거 아냐”라며 “봄날의 햇살 최수연”이라는 별명을 붙여준다. 이어 “로스쿨 다닐 때부터 그렇게 생각했어. 너는 나한테 강의실의 위치와 휴강 정보와 바뀐 시험 범위를 알려주고 동기들이 날 놀리거나 속이거나 따돌리지 못하게 하려고 노력해. 지금도 너는 내 물병을 열어주고 다음에 구내식당에 또 김밥이 나오면 나한테 알려주겠다고 해. 너는 밝고 따뜻하고 착하고 다정한 사람이야”라고 덧붙였다.

우영우의 이 말을 듣던 최수연은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채 눈시울이 붉어진다.

문 작가는 이 장면에 대해 “감동적인 영우의 긴 대사가 끝난 뒤, 수연은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다만 눈물을 애써 참으며 벅차오르는 감정을 갈무리한다”면서 “드라마가 감정을 절제하니 시청자의 감정은 더 고조된다”고 썼다.

ⓒ문유석 판사 페이스북 갈무리
ⓒ문유석 판사 페이스북 갈무리

문 작가는 또 6회 ‘내가 고래였다면’의 한 장면도 언급했다. 정명석 변호사(강기영 분)는 동료 파트너 변호사에게 공익소송에 증인으로 부른 의사의 기분을 상하게 해 로펌이 수십억짜리 클라이언트를 잃었다며 신입들 앞에서 질타받는다.

이 장면에 대해 문 작가는 “정명석은 절대 언성을 높이지 않고 그 동료와 언쟁을 하지도 않는다”면서 “정명석은 그저 ‘알았으니 그만하라’고 동료를 달래 보낸 후 신입들에게 ‘자기 잘못이 맞다’고 말한다. 대형 로펌 파트너 변호사이기 때문이다. 그리고는 망설이다 덧붙인다. ‘그래도 그깟 공익소송, 그깟 탈북자 사건, 그렇게 생각하진 말자. 수십억짜리 사건...처럼은 아니지만, 열심히 하자’고 말한 뒤 창피해서 먼저 가야 한다며 일어선다”고 썼다.

그는 이 장면이 너무 감탄스럽다며 “변호사란 그래도 약자를 어쩌고 하면서 감동적 연설을 하지 않는다. 어떻게 그깟 공익 소송이라고 할 수 있어 하고 버럭 화내지 않는다. 수십억 사건만큼 열심히 라고 후배들에게 멋진 멘트를 날리지도 않는다”라면서 “수십억 사건...처럼은 아니지만, 이라며 흘리고는 그래도 열심히 하잔다. 그래서 더 뭉클하다. 현실 직장인이 가질 수 있는 최소한의 선의이기 때문이다. 더 공감 가고 신뢰가 간다”고 적었다.

문 작가는 우영우의 이와 같은 ‘담백함’이 “천만영화 감성과 차별화”된다고 적기도 했다. 그러면서 “컨텐츠 소비자들의 감성은 이미 바뀌었으니 제작자들은 제발 신파 강박을 놓아주시라”고 말했다. 앞서 문 작가는 3일 우영우를 언급하며 “사랑스럽고 사랑스럽고 사랑스럽다. 박은빈 만세”라면서 “착하고 좋은 이야기인데 강박적 pc에 빠져있지 않고 디테일들이 살아 있다. 기대된다”고 적기도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