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 결론... 결의문 채택 [전문]
국민의힘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 결론... 결의문 채택 [전문]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11 20:52
  • 수정 2022-07-11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겸 대표 직무대행과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의 결의문 발표를 들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겸 대표 직무대행과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의 결의문 발표를 들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국민의힘은 11일 의원총회를 통해 권성동 원내대표의 당 대표 직무대행 체제를 추인했다. 이준석 대표가 당 윤리위에 ‘당원 간 6개월 정지’ 징계받은 상황에서 우선 혼란을 최소화하기 결정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3시부터 2시간여 동안 의총을 진행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결의문을 채택했다.

국민의힘 의원 일동은 결의문을 통해 "당 대표 직무대행 체제로 당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위기 극복을 위해 당력을 하나로 모으겠다. 국민의힘이 커다란 그릇이 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국정 추진에 최선을 다해 함께 하겠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하나다. 윤석열 정부가 만들어갈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위해 야당과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결의했다.

권성동 당대표 직문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원들이 뜻을 모아 줘 오늘 결의문까지 채택이 되었다”며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정당, 그리고 민생을 제대로 챙기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권 대행은 이어 “윤석열 정부가 국민에게 약속한 철학과 비전 보여드리고 정책으로 실천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겸 대표 직무대행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금희 원내대변인, 권 대행,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뉴시스·여성신문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겸 대표 직무대행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금희 원내대변인, 권 대행,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뉴시스·여성신문

다음은 국민의힘 결의문 전문

[결 의 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께서는 위기의 대한민국이 이대로는 안 된다는 절박함으로 지난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국민의힘에 기회를 주셨습니다. 이는 국민을 편 가르지 않고 오직 공정과 상식이라는 기준으로 모두를 통합해, 위기를 극복하라는 준엄한 명령이기도 했습니다.

이 국민의 기대감에 지금까지 부응하지 못해 송구스럽습니다. 세계적인 경제 위기, 끝이 나지 않고 변이를 이어가는 코로나19 보건 위기 그리고 북한의 연이은 무력도발 등 안보 위기까지. 위기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국민의힘은 책임을 어디에도 전가할 수 없습니다.

집권 여당의 책임은 무한대이기 때문입니다.

최근 발생한 당내 갈등을 두고 국민들은 불안감까지 느끼고 있습니다. 지금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고 있나, 우리의 민생은 이렇게 경제 위기의 퍼펙트스톰에 휩쓸려 가는 것 아니냐고 걱정하고 계십니다.

이제는 국민의힘이 비상한 시기 모든 국민의 기대감과 불안감에 답해야 합니다. 이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전원은 ‘약속과 책임’을 위해 다음과 같이 엄숙히 결의합니다.

하나. 당 대표 직무대행 체제로 당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하나. 국민의힘의 위기 극복을 위해 당력을 하나로 모으겠습니다. 국민의힘이 커다란 그릇이 되겠습니다. 이 그릇에는 다양한 목소리가 있을 수는 있어도, 대한민국의 위기 극복이라는 하나의 큰 목소리가 국민께 들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하나. 윤석열 정부의 국정 추진에 최선을 다해 함께 하겠습니다.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하나입니다. 윤석열 정부가 만들어갈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를 위해 야당과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겠습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