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연평균 보수 2억3070만원... 복지부, 보건의료인력 실태조사 발표
의사 연평균 보수 2억3070만원... 복지부, 보건의료인력 실태조사 발표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07 20:53
  • 수정 2022-07-08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exels.com
©pexels.com

의사들 연평균 보수가 약 2억3070만원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 분야 20개 직종 가운데 가장 높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7일 보건의료인력 201여만명의 근로현황과 보수 등을 조사한 '보건의료인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2020년 기준직종별 보수는 의사가 2억3069만9494원으로 임금 수준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치과의사 1억9489만9596원, 한의사 1억859만9113원, 약사 8416만1035원, 한약사 4922만881원, 간호사 4744만8594원 순이었다. 보수가 가장 적은 직종은 간호조무사로 2803만7925원이었다.

지난 10년 간 임금이 가장 빠르게 증가한 직종도 의사였다. 연평균 증가율은 5.2%였다.

의사 임금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증가하다가 2020년 2.3% 감소했다. 같은 해 치과의사 임금은 2.1% 감소했고, 한의사와 약사도 각각 6.4%, 0.7% 줄었다. 복지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의료기관 이용이 줄어든 것이 원인으로 분석했다.

의사와 치과의사의 경우 같은 직종 안에서도 종사 형태와 성별로 임금·보수 차이가 있었다.

병원에 소속된 봉직 의사(1억8539만원)는 개원 의사(2억9428만원)의 63.0% 수준 임금을 받았다. 치과의사의 경우 봉직 의사의 임금은 1억2147만원으로 개원 의사 2억1149만원의 57.4% 수준이었다.

성별로 보면 여성 의사의 연평균 임금은 1억7287만원으로 남성 의사(2억4825만원)의 약 69.6% 수준이었다. 치과의사의 경우에도 남성 2억8868만원, 여성 1억4595만원으로 여성 임금이 남성의 약 69.9% 정도였다.

한의사는 상대적으로 격차가 적었다. 개원 의사 1억1621만원, 봉직 의사 8388만원으로 보수 차이는 2982만원이었다. 또 남성 한의사 임금이 1억1266만원으로 여성 한의사(9081만원)는 남성의 약 80.6%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의 경우 진료과목별로도 임금 차이가 컸다. 

개업의에 한해 흉부외과(4억8790만원)가 가장 높다고 발표했고, 안과(4억5837만원), 정형외과(4억284만원), 재활의학과(3억7933만원), 신경외과(3억7065만원), 소아청소년과(1억875만원)가 순이었다.

전문의로 확대하면 평균 연봉은 2억3690원이었다. 진료과목별로 안과가 3억8918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정형외과 3억7554만원, 신경외과 3억2636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개원의 중 가장 높은 연봉이었던 흉부외과는 전문의에서는 2억2576만원으로 평균보다 낮았다. 가장 낮은 연봉은 소아청소년과 1억3474만원이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