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무더위에 하루 역대 최대 전력 수요 경신
이른 무더위에 하루 역대 최대 전력 수요 경신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2.07.07 20:29
  • 수정 2022-07-07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전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4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건물 외벽에 걸려 있는 에어컨 실외기를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모습. 열화상 이미지는 온도가 높을수록 붉게, 낮을수록 파랗게 표시된다. ⓒ홍수형 기자
서울 중구 남대문로 건물 외벽에 걸려 있는 에어컨 실외기를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모습. 열화상 이미지는 온도가 높을수록 붉게, 낮을수록 파랗게 표시된다. ⓒ홍수형 기자

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하루 최대 전력 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전력거래소는 이날 오후 5시 최대 전력 수요는 9만2,990메가와트(㎿)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기존 최고 기록은 2018년 7월 24일 오후 5시의 9만2,478㎿였다.

전력거래소는 최대 전력 수요가 치솟으며 여유 전력인 예비 전력은 6,726㎿, 예비율은 7.2%로 내려갔다고 밝혔다. 통상적으로 비상 상황을 대비하려면 예비력 10기가와트(GW), 예비율 10%는 넘겨야 안정적이라고 한다.

전력거래소는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때 이른 무더운 날씨와 열대야로 연일 나타나 냉방 수요가 급증했다고 분석했다. 또 흐린 날씨로 태양광 발전량도 감소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