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지켜달라” 이용수 편지·성명 전달… 독일 미테구청 “소녀상 인류보편의 문제”
“소녀상 지켜달라” 이용수 편지·성명 전달… 독일 미테구청 “소녀상 인류보편의 문제”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2.07.06 18:18
  • 수정 2022-07-07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기억연대가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한정화 독일 코리아협의회 대표가 베를린 소녀상 영구존치를 바라는 국내외 시민들과 단체의 성명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인권운동가의 손 편지를 독일 베를린 미테구청에 직접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의기억연대
정의기억연대가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한정화 독일 코리아협의회 대표가 베를린 소녀상 영구존치를 바라는 국내외 시민들과 단체의 성명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인권운동가의 손 편지를 독일 베를린 미테구청에 직접 전달했다고 밝혔다. ⓒ정의기억연대

정의기억연대(이사장 이나영)는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과 한정화 독일 코리아협의회 대표가 베를린 소녀상 영구존치를 바라는 국내외 시민들과 단체의 성명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인권운동가의 손 편지를 독일 베를린 미테구청에 직접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명에는 지난 6월 24일부터 7월 1일까지 개인 3만 1317명과 단체 559개가 참여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우리는 역사적 진실을 외면하고 있는 일본 정부와 우익의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 압박에 굴하지 않고 전시 성폭력 근절과 피해자 인권 보호 및 명예 회복을 위한 길에 계속 매진해 나갈 것”이라며 독일 미테구청에 평화의 소녀상 영구 존치 결정을 할 것 등을 요청했다.

이용수 인권운동가도 손편지로 “홀로코스트와 마찬가지로 일본군‘위안부’ 역사를 우리는 잊어서도 부정해서도 안 된다”며 “후대의 아이들을 위해 그리고 억울하게 희생당한 피해자들을 위해서 이런 가슴 아픈 역사를 부정하는 세력들에게 우리는 끊임없이 맞설 것이고 그래야만 한다”고 전했다.

미테구청의 레믈링어 담당관은 소녀상 문제가 한일 갈등 양상으로 비친 측면이 있지만 이는 전 세계 전시 성폭력을 종식하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자 인류보편의 문제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영구존치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했다. 특히 고령으로 직접 베를린을 방문하지 못했지만, 영구존치를 간절히 소망하며 베를린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달한 이용수 할머니에게 안부를 전했다.

정의기억연대는 같은 날 있었던 독일 베를린 미테구청의 무지개 깃발 게양 행사에 참여하며 성소수자 인권을 보장하고 이들의 소외된 목소리를 지지했다. ⓒ정의기억연대
정의기억연대는 같은 날 있었던 독일 베를린 미테구청의 무지개 깃발 게양 행사에 참여하며 성소수자 인권을 보장하고 이들의 소외된 목소리를 지지했다. ⓒ정의기억연대

한편, 정의기억연대는 같은 날 있었던 독일 베를린 미테구청의 무지개 깃발 게양 행사에 참여하며 성소수자 인권을 보장하고 이들의 소외된 목소리를 지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