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영국 총리 한달 만에 또 정치생명 기로 
존슨 영국 총리 한달 만에 또 정치생명 기로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7.06 09:40
  • 수정 2022-07-0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짓말 논란...핵심장관 2명 사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뉴시스‧여성신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P/뉴시스‧여성신문

코로나 방역기간에 파티를 연 이른바 '파티게이트'로 불명예 퇴진 위기에 몰렸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인사 문제와 거짓말 논란으로 한 달 만에 다시 정치생명이 위태롭게 됐다.

5일(현지시각) BBC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저녁 과거 성 비위를 저지른 크리스토퍼 핀처 보수당 하원의원을 보수당 원내부총무로 임명한 것은 잘못한 일이라고 사과했다.

핀처 의원은 지난달 30일 술에 취해 남성 두 명을 더듬어 만진 혐의로 원내부총무 자리에서 물러났다.

실은 핀처 의원이 2019년 외무부 부장관 시절에도 성 비위를 저질렀는데 존슨 총리가 이를 알면서도 올해 2월 원내부총무로 임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총리실은 1일에는 존슨 총리가 과거 문제를 몰랐다고 주장했다가 주말을 지내고 4일엔 의혹을 알고 있었지만 이미 해결됐거나 정식 문제 제기가 안 된 사안이었다고 말했다.

사이먼 맥도널드 전 외무부 차관이 존슨 총리가 직접 그와 관련해 보고를 받았으면서 거짓말을 한다고 공개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궁지에 몰린 총리실은 존슨 총리가 당시 핀처 의원의 성 비위 혐의를 보고받았지만 이를 기억하지 못했다고 입장을 바꿨다.

존슨 총리 발표 직후 리시 수낙 재무부 장관과 사지드 자비드 보건부 장관은 동시에 사표를 던졌다.

수낙 장관은 "정부는 제대로, 유능하게, 진지하게 일을 해야 한다"며 "팬데믹 이후 경제 충격,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물러나는 것은 가벼운 결정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자비드 장관은 존슨 총리를 신뢰할 수 없으며, 그 아래에서 일하면서 양심을 지킬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들 보다 낮은 급의 직책을 맡은 의원들도 잇따라 사의를 밝히고 있다.

제1야당인 노동당이 키어 스타머 대표는 드디어 보수당이 무너지고 있다고 말했다.

보수당도 '파티게이트'에 이어 다시 들끓고 있다.

신임투표 후 1년 유예기간 규정을 변경해서 다시 신임 여부를 묻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초 보수당 신임투표를 어렵게 통과해 자리를 보전했다.

한 보수당 의원은 로이터통신에 익명을 전제로 "존슨 총리는 끝났다"며 "여름까지 버틴다면 놀라울 것"이라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두 장관의 사임에 안타깝다고 밝히고 늦은 밤 곧바로 후속 인사를 단행했다.

이라크 쿠르드족 난민 출신인 나딤 자하위 교육부 장관은 재무부 장관으로 임명됐다. 자하위 장관은 코로나19 때 보건부 백신담당 차관으로 활약해 눈도장을 찍었다.

스티브 바클레이 비서실장은 보건부 장관으로 임명됐고 미셸 도닐런 교육부 차관은 장관으로 승진했다.

BBC는 존슨 총리는 쉽게 물러날 스타일은 아니라면서 상황은 유동적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이제는 존슨 총리가 상황이나 정부를 통제하지 못하므로 본인도 앞날을 모르는 상태로, 취임 후 가장 위태로운 날이라고 평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