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폭염에 전력수요 역대 동월 최고
6월 폭염에 전력수요 역대 동월 최고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2.07.04 16:25
  • 수정 2022-07-0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경보가 내려진 4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건물 외벽에 다닥 걸려있는 에어컨 실외기가 열화상 통해 붉게 나타나고 있다. ⓒ홍수형 기자
서울 전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4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건물 외벽에 걸려 있는 에어컨 실외기를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모습. 열화상 이미지는 온도가 높을수록 붉게, 낮을수록 파랗게 표시된다. ⓒ홍수형 기자

서울 전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4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건물 외벽에 걸려 있는 에어컨 실외기를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촬영한 모습. 열화상 이미지는 온도가 높을수록 붉게, 낮을수록 파랗게 표시된다. 

지난달부터 전국 곳곳에서 폭염경보와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며 지난 6월 전력수요가 동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6월 월 평균 최대 전력은 작년 같은 달보다 4.3% 증가한 7만 1805MW(메가와트)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5년 이래 6월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여유 전력 수준을 보여주는 공급예비율은 한때 10% 아래 떨어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