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유나 양 가족 부검 결과 '사인 불명'
조유나 양 가족 부검 결과 '사인 불명'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30 14:43
  • 수정 2022-06-3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휴대전화·차량 영상저장장치 확보 분석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에서 실종된 조유나(10)양의 일가족이 탔던 차량이 그물망에 싸여진 채 인양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에서 실종된 조유나(10)양의 일가족이 탔던 차량이 그물망에 싸여진 채 인양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한 달 넘게 실종됐다가 바다에 빠진 승용차에서 숨져있던 초등학생 조유나(10)양 일가족의 사인을 '정확히 알 수 없다'는 부검 소견이 나왔다.

30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전 바다에서 인양한 아우디 승용차 내 숨진 채 발견된 조양과 부모 등 3명에 대한 부검을 실시했다.

부검의는 '일가족 3명 모두 외상과 질병은 없어 보인다. 사인을 알 수 없지만 익사는 배제할 수 없다'고  1차 검시 소견을 전달했다.

부검의는 부패가 상당히 진행돼 정확한 식별이 어렵다고 본 것으로 알려졌다.

국과수는 약물 검사 등 추가 정밀 부검 이후에야 정확한 사인을 밝힐수 있다고 경찰에 통보했다. 부검 결과가 나오기 까지는 한 달 가량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인양한 승용차 안에서 휴대전화 2개와 차량의 영상저장장치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휴대전화 2대를 전문수사팀에 보내 디지털 정보 포렌식(법의학 분석)을 의뢰했다.

사망 전후 휴대전화 명의자가 주고 받은 문자 메시지·사진·영상 자료 등 디지털 정보를 복원한다면, 일가족의 사망 배경·경위를 규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또 차량에 설치된 영상저장장치(SD 메모리카드)도 자료 복원과 분석을 하고 있다.

경찰은 이 장치의 영상이 해상 추락 전후 상황을 파악할 중요한 근거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송곡항 인근 정류장 CCTV에 차량이 방파제 방면으로 향하는 장면이 녹화된 시점부터 휴대전화 신호가 끊길때까지 2~3시간 가량 일가족의 행적이 입증되지 않고 있다.

광주 모 초등학교 5학년생인 조양과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그러나 제주가 아닌 완도에서 1주간 머물렀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밤 일가족이 조씨의 아우디 차량을 타고 펜션을 빠져 나갔고, 이튿날인 31일 새벽 완도군 신지면 일대에서 일가족 휴대전화 전원이 차례로 꺼졌다.

조양이 체험학습 기간이 끝나도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은 이달 22일에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수색에 나선 경찰은 전날 완도 신지면 송곡항 인근 앞바다 펄에 묻혀 있던 아우디 차량을 인양, 내부에 숨져 있는 조양 일가족을 발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