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상자에 대마초 숨겨 밀수한 20대 구속
장난감 상자에 대마초 숨겨 밀수한 20대 구속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24 10:54
  • 수정 2022-06-2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가 장난감 상자에 숨겨 밀수입한 대마초 ⓒ인천본부세관 제공
A씨가 장난감 상자에 숨겨 밀수입한 대마초 ⓒ인천본부세관 제공

830g가량의 대량의 대마초를 장난감으로 위장해 국제우편물로 밀수입한 20대 A씨(무직)가 구속됐다.

24일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미국으로부터 대마초 829.73g을 장난감으로 위장해 국제우편물로 밀수입한 A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으로 지난달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A씨가 반입한 대마초는 415명이 동시에 흡연할 수 있는 양으로 시가 8297만원 상당이다.

세관은 A씨가 미국의 지인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량의 대마초를 구입해 국내로 밀반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대마초를 받기 위해 우편물의 수취주소를 자신의 거주지에서 멀지 않은 편의점으로 선택하고, 우편물을 배송하는 집배원에게 직접 연락해 대마초를 받았다. 수취인은 있지도 않은 가상의 인물로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우편물 배송일에 맞춰 편의점 직원에게 대리 수령을 부탁하기도 했다.

세관 수사관들이 A씨의 수법을 파악한 뒤 편의점에서 잠복해 A씨를 긴급 체포했다.

세관은 A씨가 세관조사에서 묵비권을 행사했으나 자택 등에서 발견된 대량의 대마초와 관련 물품을 전량 압수해 범죄사실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세관 관계자는 "편의점 등에서 고객의 우편물을 대리 수령하는 행위는 매우 위험하다"며 "수취인이 본인이 아닌 우편물은 수령하지 않아야 하고 부득이하게 대리 수령하게 될 경우 수사기관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