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박지현, 정치 잘못 배워…기자·9급 공무원의 길 가라”
정봉주 “박지현, 정치 잘못 배워…기자·9급 공무원의 길 가라”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6.23 18:51
  • 수정 2022-06-23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 ⓒ뉴시스·여성신문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 ⓒ뉴시스·여성신문

정봉주 더불어민주당 정개특위 공동위원장이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한두 가지 사건 때문에 당이 수렁으로 빠지지 않으니까 걱정하지 말고 본인이 가던 길 기자의 길을 가시든 9급 공무원을 가시든 그쪽 길로 가라고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지난 22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진행자가 “박 전 위원장은 ‘최강욱 의원이 징계에 불복해 당을 수렁으로 이끌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말하자 “박 전 위원장이 정치를 초반부터 잘못 배웠다 해서 걱정이 많이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지금 40년 가까이 당원 활동을 하고 있는데, 박지현 그분이 당을 얼마나 사랑하고 활동을 얼마나 했는지 모르겠지만 당이라고 하는 것은 그렇게 헛헛한 존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비대위원장은 당대표급이니까 어마어마한 자리 아니냐. 구름 위에서 한두 달 정도 생활을 하다가 별안간 바닥으로 내려와서 인간계에서 사람들과 같이 살게 되면 좀 어지럼증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니까 이번에 나왔다가 괜히 떨어지는 수모나 창피 당하지 말고 다시 바닥에서부터 박지현 나이대나 경험대로 바라보면 기초의원 나가도 쉽지 않을 정도다. 그러니까 기초의원서부터 정치 경험을 쌓으라고 정치 선배로서 권하고 싶다”고 얘기했다.

정 위원장은 “박 전 위원장이 특정 정파에 휩쓸리는 발언들을 많이 한다”며 “저런 정치적 판단이나 언사면 오히려 닳고 닳은 고루한 원로 정치인들보다 더 심한 언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