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순 전 경제 부총리 별세...향년 94세
조순 전 경제 부총리 별세...향년 94세
  • 유영혁 기자
  • 승인 2022.06.23 10:50
  • 수정 2022-06-2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순 전 경제부총리 ⓒ뉴시스·여성신문
조순 전 경제부총리 ⓒ뉴시스·여성신문

조순 전 경제부총리가 23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고인은 1928년 강원 강릉군 구정면 학산리에서 태어나 강릉중앙국민학교를 졸업하고 평양에서 판사로 재직하던 작은아버지에게 맡겨져 평양중학교를 다녔다. 

그 뒤 경기중학교에 편입해 서울대 상대에 진학했고, 유학길에 올라 미국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에서 ‘후진국의 외자 조달 방안’이라는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유학 전 육사 영어교관으로 일하며 전두환·노태우씨에게 영어를 가르치기도 했다.

조 전 부총리는 1968년부터 20년간 모교인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좌승희 전 박정희기념재단 이사장 등 ‘조순학파’ 불릴 정도로 수많은 제자를 양성했다. 제자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공저한 '경제학원론'은 한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경제학원론 교과서다.

고인은 노태우씨 제의를 받아들여 1988년 노태우 정부의 경제기획원 장관 겸 경제부총리로 발탁됐다. 당시 부총리로서 토지공개념 도입을 주도했다.

1992년에는 한국은행 총재로 임명됐고, 1995년 김영삼 정부 때 민주당 소속으로 민선 초대 서울시장에 당선되며 행정가의 길을 걸었다. 1997년에는 제4대 민주당 총재를 지냈다.

성장 제일주의와 재벌 중심 정책을 지양하고 계층 격차 해소 등 균형 성장이 고인의 학문적·정책적 소신이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