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징계 결정 존중… 분란 자제해야” 윤리위 결정 힘 실은 비대위
“최강욱 징계 결정 존중… 분란 자제해야” 윤리위 결정 힘 실은 비대위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2.06.22 17:02
  • 수정 2022-06-2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난이, 이용우, 한정애 비대위원, 우상호 비대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박재호, 김현정 비대위원. ⓒ뉴시스·여성신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난이, 이용우, 한정애 비대위원, 우상호 비대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박재호, 김현정 비대위원. ⓒ뉴시스·여성신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최강욱 의원의 ‘성희롱성 발언’ 당원자격정지 6개월 징계와 관련, “비대위는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당내 갈등이 재발 조짐을 보이는 것에 경고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우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저는 개인적으로 최강욱 의원의 징계에 대한 제 개인적인 소회가 있지만 윤리심판원의 결정은 존중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최강욱 의원에 대한 징계문제로 당에 다시 또 새로운 논쟁이 시작되고 있다”며 “이 문제로 당내 구성원들이 찬반으로 나뉘어 왈가왈부 분란을 다시 시작하는 모습은 국민이 볼 때 바람직하게 비춰지지 않을 거란 점에서 자제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당이 정해진 당헌당규에 따라 결정이 나간 사안에 대해 개인적 판단을 달리할 수 있으나 이를 공개적으로 노출하고, 또 이를 지지자들의 격동으로 이어지게 만드는 행위들은 모두 자제돼야 한다는 점에서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최 의원은 지난 4월28일 민주당 소속 법사위원과 보좌진들이 참석한 비공개 화상회의에서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한 남성 동료 의원이 카메라를 켜지 않자 최 의원이 ‘XX이를 하느라 그런 것 아니냐’고 해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이에 당 윤리위원회는 해당 사건에 대해 만장일치로 6개월 당원 자격정지 처분을 확정했다. 최 의원은 재심을 청구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황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